교공노 전북지부 "도교육청 직속기관 명칭 변경 조례안 폐기를"
교공노 전북지부 "도교육청 직속기관 명칭 변경 조례안 폐기를"
  • 정병창
  • 승인 2020.05.2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정기웅, 이하 교공노)은 전북도의회는 불필요한 예산 낭비를 초래하는 전북교육청 직속기관 명칭 변경 입법 발의 조례안을 즉각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교공노 전북지부는 “전북도의회 진형석 도의원의 주장대로 전북교육청 직속기관의 명칭 혼란 해소와 기관의 정체성 확립 필요성에 대한 객관적 근거를 확보키 위해서라면 전북교육감 권한과 도민이 참여하고 공모한 명칭은 보존돼야 마땅하다”면서 “도의회는 단지 여론조사 결과만을 가지고 학생과 도민들이 수십년 동안 시설을 이용하는 데 전혀 불편함이 없는 기관 명칭을 굳이 수억원의 예산을 들여 변경하는 것이 과연 도민을 위해 옳은지 다시 한번 되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기관 명칭 변경에 드는 수억원의 예산 낭비도 초래될 수 있는 만큼 피 같은 예산을 전북교육청 직속기관이 학생과 도민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쓰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하루속히 이번 입법 발의안 전북교육청 직속기관 기관명칭 변경 조례안에 대해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병창기자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