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차별없는 안전한 학교 만들기 약속
혐오-차별없는 안전한 학교 만들기 약속
  • 정병창
  • 승인 2020.05.2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도교육감협의회-인권위
인권존중 공동선언 발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김승환 전북교육감)와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학교 현장에서의 혐오표현·차별을 없애고 인권존중·평등실천이 이뤄지는 안전한 교육 분위기 조성을 위해 힘쓰기로 했다.

양 기관은 28일 '인권존중 학교를 위한 평등 실천, 혐오표현 대응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이 선언문에는 혐오표현에 대한 불관용 원칙, 혐오표현 대응 방법 마련에 관한 지원과 협조, 미디어 교육, 혐오표현 실태조사, 혐오표현 예방교육과 인식개선 활동에 대한 협력 등의 내용이 담겼다.

양 기관은 이를 통해 교육공동체의 모든 구성원이 서로의 차이와 다양성을 인정하고 관용과 연대의 정신을 배우고 실천할 수 있도록 혐오와 차별 없는 안전한 학교 만들기를 약속했다.

이날 공동선언 발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생활속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원격 화상회의 방식으로 전개됐다.

이날 최영애 인권위원장은 서울교육청에 마련된 영상회의장을 방문해 전국 시도교육감들과 영상으로 만나 함께 선언식을 진행했다.

최 위원장은 "인권이 존중되는 학교에서 청소년들이 인간 존중과 평등의 가치를 배우고 실천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승환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회장은 "교육현장에서 아무런 생각없이 무심코 내뱉은 표현이 혐오표현이 될 수 있음을 경계해야 한다"면서 "혐오표현이 교실에서, 아이들의 언어생활에서 사라지고 존중표현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정병창기자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