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감염병연구소 유치와 ‘육참골단’
국립감염병연구소 유치와 ‘육참골단’
  • 전북중앙
  • 승인 2020.05.31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 해결의 일환으로 내놓은 정부의 ‘국립감염병연구소’가 때아닌 논란이다.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가 국립감염병연구소의 대상지가 되며 이해관계가 얽힌 기관들이 저마다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국립감염병연구소 유치전이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의 통폐합 논란으로 와전되며 기관 간 갈등 양상으로 번질 우려마저 낳고 있다.

송하진 지사는 전북대 연구소를 전환해 국립연구소로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국가가 국립연구소를 세우면 분원 형태라도 가야 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내놓았다.

그러나 정작 전북대측은 도의 발표에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김동원 총장은 본원이 아닌, 분원 쪽으로 가닥이 잡혀가고 있는 데다, 수의대까지 옮겨간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의 기능마저 사라질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한 것.

전북대는 국립연구소 유치는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기존 연구소를 통폐합하는 것엔 반대 뜻을 분명히 했다.

본원도 아닌, 분원을 유치하면서 국내 유일의 인수공통전염병 연구기관을 없앨 수는 없다는 것이다.

기존 연구소 기능을 유지하면서, 감염병연구소를 둬 함께 활용하자는 방안을 내놓았다.

이런 가운데 정헌율 익산시장이 최근 기획재정부를 찾아 전북대 연구소의 국립감염병연구소 전환을 건의했다고 한다.

정 시장은 송 지사와 일정 부분 쾌를 같이하지만 “최소한 분원 행태”로라도 가야 한다는 내용은 아예 뺐다.

정 시장의 발언은 전북대 연구소의 통폐합을 전제로 하는 것이어서 이 역시 전북대의 입장과 상반되는 행보다.

전북대측은 기존 연구소는 연구소대로 운영하고, 추가로 국립연구소 본원의 설치를 주장하고 있는 것.

국립연구소가 오면 좋지만, 기존의 어떤 것도 변화시킬 생각은 없다는 뜻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정부와 소위 ‘딜(Deal)’을 해본 사람이라면 적어도 이런 수(手)를 두지는 않는다.

육참골단(肉斬骨斷)이라는 말이 있다.

“살을 내어주고 뼈를 취한다”는 뜻인데, 이는 일본의 사무라이 미야모토 무사시의 오륜서(五輪書)에 나오는 말이다.

어떤 싸움에 이기기 위해서는 일부의 희생을 각오해야 한다는 뜻인데, 스스로 작은 희생을 감당함으로써 더 큰 이익을 꾀해야 하는 작금의 상황에 시의적절한 말이 아닌가 싶다.

육참골단이 아니더라도 최소한 ‘Give & Take’는 되어야 하는 것이다.

코로나19 타계책을 찾고자 하는 위기 상황 속에서 그 어떤 것도 양보할 수 없다는 부동의 자세는 정부 사업을 하는 기관이 보일 행동은 아닌 듯싶다.

도민들은 기관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조만간 통일된 최적의 안이 나올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