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 전문성 강화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 전문성 강화
  • 조석창
  • 승인 2020.06.08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형유산원, 교수학습법 습득
무형유산-교육학 3차걸쳐 진행

국립무형유산원은 전승자 전문성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초중고 현장에서 무형유산을 학생들에게 직접 가르칠 수 있는 역량을 키우기 위한 ‘무형유산 전수교육 교수역량 강화과정’은 업무협약을 맺은 전주교육대 교수진과 협력해 무형유산과 교육학 분야를 6월, 8월, 9월 3차에 걸쳐 각각 3일간 총 59시간 진행한다.

주요 내용은 1차 무형유산 교육이론 및 소양 교육, 2차 무형유산 콘텐츠를 활용한 교수전략 개발, 3차 무형유산 교육 현장과 방향 탐색 등이다.

특히 올해는 소양 교육을 강화하여 교육자의 교수자질 함양에 힘쓸 예정이다.

또 하반기에는 심화 과정인 무형유산 ‘전수 교육 교수역량 강화과정Ⅱ’를 개설해 지도안 교육과 방과 후 현장 학습을 통해 교육생의 교수역량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유산원 관계자는 “무형유산은 세대 간의 전승을 통해서 보존·발전하기 때문에 어린이와 청소년들에 대한 전승 교육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전문교육으로 전승자들이 관련 교수학습법을 습득해 학교 교육 현장에서 활동한다면 교육 효과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