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투자유치 활동 전문가 자문 듣는다
새만금 투자유치 활동 전문가 자문 듣는다
  • 박정미
  • 승인 2020.06.24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청 투자전문가 자문회의
외국법인한국지사 집중공략 등

새만금개발청(청장김현숙)이 24일 서울 새만금 투자전시관에서 ‘코로나19 확산 국면에 대응한 새만금 투자유치 활동 효율화 방안’을 주제로 새만금자문단 투자분야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자문회의에는 김진철 한국엔지니어연합회 부회장 등을 비롯한 각계 투자전문가 6명이 참석해 실제 투자유치 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활동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한 새만금 투자유치 특화전략과 비대면 투자유치 활동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이들은 또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공급망이 국가 간 교류협력에서 자국 내 생산 중심으로 변화되는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것을 한 목소리로 주문했다.

실제로 코로나19 상황에서 각국의 투자유치 활동 현황과 성공사례를 조사해 새만금에 적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잠재 투자자의 궁금증을 해결해 주는 것이 핵심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투자자의 요구를 사전에 파악해 맞춤형 투자유치 자료를 작성하고 전략적으로 접근하는 수요자 중심의 투자유치 활동이 효율적이라는 것이다.

이외에도 국외기업의 경우에는 전략산업별 잠재 투자기업을 발굴해 전화접촉·웨비나(웹+세미나) 등 비대면 투자유치 활동에 주력하는 한편, 국내에 진출에 있는 외국법인의 한국지사를 집중적으로 공략하고 이를 교두보로 외국 본사에 새만금의 장점을 알리는 방식도 효과적일 수 있다고 제언했다.

이용욱 새만금개발청 개발전략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 확대로 올해 투자유치 활동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면서 “그러나 위기 속에서 기회를 포착해 자문위원들의 조언을 바탕으로 효율화 방안을 모색해 새만금 투자유치 활성화를 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새만금개발청은 과거 산업별 또는 권역별로 나누어 추진하던 투자유치 활동을 올해는 하나로 통합하고, 지자체·농어촌공사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투자유치 활동의 효율성과 성과를 높일 계획이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