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원의 세계유산 가치를 되새기다
한국 서원의 세계유산 가치를 되새기다
  • 조석창
  • 승인 2020.06.2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박물관 세계유산등재
1주년 특별전··· 안향초상
송시열 초상-계상정거도 등
국보-보물유물 한자리 전시

국립전주박물관은 한국의 서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1주년을 기념한 특별전을 마련한다.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8월 30일까지 진행되는 특별전 ‘서원, 어진 이를 높이고 선비를 기르다’ 전시는 한국의 서원 통합보존관리단과 공동으로 진행되며, 140여건의 특별한 유물을 만날 수 있다.

전시는 9개 서원 및 주요 박물관의 중요 문화재를 한 자리에 모아 서원의 세계유산적 가치와 우수성을 보여주고, 조선시대 대표 교육기관인 서원을 중심으로 조선시대를 이끈 지도자인 선비의 정신을 조명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전시는 ‘안향초상’(국보 제111호, 소수박물관 소장), ‘송시열 초상’(국보 제239호,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계상정거도’(보물 제585호, 삼성미술관 리움) 등 국보 2건, 보물 19건 등 평소 쉽게 만나기 어려운 유물들을 볼 수 있는 기회이다.

이번 전시는 지난 2019년 7월 10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개최된 제43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한국의 서원 9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것을 기념해 마련됐다.

당시 등재서원은 정읍 무성서원을 포함해 영주 소수서원, 함양 남계서원, 경주 옥산서원, 안동 도산서원, 장성 필암서원, 달성 도동서원, 안동 병산서원, 논산 돈암서원 등이다.

유네스코는 이들 9개 서원이 성리학의 범주 안에서 각 지역에서 상황에 맞게 저마다의 특색을 발전시키고 보존했으며, 이런 특성이 성리학 개념이 한국의 여건에 맞게 변화하는 역사적 과정을 보여준다고 하며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인정한 바 있다.

조선의 서원 기원은 조선을 세운 태조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조선 태조는 유학을 중심으로 인재를 키우고 관리를 등용시키기 위해 학교 교육을 확대했다.

또 과거를 정기적으로 실시해 인재 등용에 힘썼다.

이에 맞춰 국가는 국립교육기관인 성균관, 사부학당, 향교 등을 설치해 교육에 앞장섰으며, 지역 선비들 역시 사립교육기관인 서원을 만들어 학문공동체를 형성하고 이상적 인재를 키우는 데 일조했다.

한국의 서원은 교육을 통해 성리학 가치에 부합하는 지식인을 양성하고, 지역의 대표 유학자를 스승으로 삼아 제향을 했으며, 지역사회의 공론을 만들어 갔다.

서원은 조선시대 지성의 요람이자 성리학 발전의 중심지였을 뿐 아니라 각 지역의 교육과 문화, 여론의 구심점 역할을 한 셈이다.

이번 특별전은 국가가 서원에 내린 사액현판, 각 서원에서 모신 대표 유학자의 초상과 그들의 정신이 담겨있는 유품, 서원 입학과 교육 과정, 후배 선비들이 서원을 방문해 남긴 그림과 글, 책과 책판을 보관한 서원의 보물창고 장판각, 만인의 뜻을 모아 왕에게 전달한 선비들의 사회 참여와 정신을 담은 만인소, 현재까지 이어지는 서원의 제향 의례 등 서원과 선비에 관한 종합적인 모습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선비의 고장 전주에서 서원과 조선 선비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뜻깊은 기회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옛 선비들이 호연지기를 기르던 소수서원의 취한대처럼 이번 특별전을 관람하며 아름다운 문화유산 서원을 느끼고, 자연과 인간의 조화, 물질적인 성공보다는 소통, 나눔과 배려를 말하는 선비들의 정신을 떠올리며 잠시 쉬어갈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