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통해 판소리고장 남원 더 알리길 바라"
"작품통해 판소리고장 남원 더 알리길 바라"
  • 장두선
  • 승인 2020.07.07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상영회 및 팬미팅 위해 남원 방문 남원에서 나고 자란 소리꾼 이봉근이 지난 1일 개봉한 영화 ‘소리꾼’을 들고, 7월8일 남원에 온다.

남원시는 남원출신 이봉근이 첫 주연한 데뷔작 영화 ‘소리꾼’의 상영회와 팬미팅을 8일 남원메가박스 1관에서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상연회는 이날 오후 4시, 오후 6시 30분 등 2차례로 진행되며, 시는 상연에 앞서 팬미팅도 가질 예정이다.

이봉근이 출연한 영화 ‘소리꾼’은 판소리 뮤지컬이다.

이 영화는 지난2016년 개봉해 관객 358만명을 동원한 영화 ‘귀향’의 조정래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했으며, 조 감독이 1998년 대학 시절 써둔 초안을 20여년 만에 영화로 완성했다.

영화는 백성들이 굶주리고 핍박받던 조선시대, 가난한 소리꾼이 눈이 먼 딸과 함께 납치된 아내를 찾아 방방곡곡 돌아다니며 소리를 하는 이야기로 구성돼있다.

이 작품에서 소리꾼 이봉근은 주인공 심학규 역을 맡았다.

천민 소리꾼 학규는 인신매매꾼에게 납치된 아내 간난(이유리)을 찾기 위해 어린 딸 청(김하연), 고수 대봉(박철민)과 함께 길을 나서지만, 자신의 실수로 아내가 변을 당하고 딸마저 사고 여파로 시력을 잃은 탓에 깊은 슬픔과 죄책감에서 벗어나지 못하자, 그 한을 판소리로 분출 한다.

영화 ‘소리꾼’에서 주연을 맡은 이봉근 씨는 중학생 때 아버지 권유로 판소리를 배우기 시작했으며, 남원 국악예술고를 졸업,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음악과를 나와 수많은 무대에 서오다 영화 ‘소리꾼’으로 첫 스크린 연기에 도전, 최근 새롭게 조명 받고 있다.

한편, 남원시 관계자는 “‘춘향가’, ‘흥부가’의 배경인 판소리의 고장 전북 남원에서 태어난 그가 첫 스크린에 도전한 작품이니 만큼 남원에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이 작품을 통해 판소리의 고장 남원을 더욱 알리고, 판소리 장르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남원=장두선기자 j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