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절약 실천 구체적으로 나서야"
"에너지 절약 실천 구체적으로 나서야"
  • 정병창
  • 승인 2020.07.13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교육감 기후위기 교육공동체
생활속 실천 사례-동참 당부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지구 온난화 등에 따른 기후위기의 시대를 극복 대응키 위해 교육공동체가 에너지절약 실천에 구체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13일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빙하가 빠른 속도로 녹아 내리고, 해수면 올라가는 속도가 굉장히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우리 세대는 그럭저럭 살다 간다 해도 우리 다음 세대는 어떻게 살아갈 것이냐”며 강한 우려감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교육계에 계신 모든 분들은 아무리 덥고 춥다 해도 자동차 공회전 하지 말아야 한다.

도교육청 건물 이용할 때도 최소한의 전기만 사용하겠다 이런 생각을 가져야 한다”면서 “이런 작은 행동들 하나하나가 모여서 지구를 살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특히 대기전력 전원 차단, 수도꼭지 냉수로 돌려놓기 등 생활 속에서 실천 가능한 에너지절약 사례를 안내하며, 모두가 에너지 절약 실천에 적극 동참해주길 당부했다.

이와 함께 김 교육감은 최근 타 지역에서 현직 교사들이 몰래카메라 불법촬영에 연루된 것과 관련해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는 1%의 관용도 없다”지적한 뒤 “앞으로는 발생하는 모든 진실을 처음부터 다 드러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게다가 김 교육감은 코로나 위기 상황이 우리 아이들에게 스스로 생각하는 힘을 길러주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학교자치가 중요하다는 것도 ‘스스로 생각하고 결정하고 거기에 대한 책임도 지자’ 그런 것 아니겠느냐”면서 “학교 교육에서 이런 것이 아이들의 삶에 스며들도록 노력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