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 묘포장 생태문명 혁신거점으로 활용을"
"이서 묘포장 생태문명 혁신거점으로 활용을"
  • 박정미
  • 승인 2020.07.23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부지활용 정책토론회 가져
도심권인접 사회적편익 극대화

전북 완주군 이서면 묘포장 부지를 미래적이고 생태적인 공간으로 활용하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도가 소유인 이곳은 면적이 20만㎡가 넘는 곳으로 전유실수·조경수 묘목 생산 및 보급장으로 활용되다가 기능을 상실해 쇠퇴한 상태다.

전북도와 전북연구원은 23일 전북연구원 청사에서 학계, 시민사회단체,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이서묘포장 부지 활용방안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주제발표를 맡은 전북연구원 황영모 연구위원은 “도심권에 인접한 묘포장의 지리적 특성을 고려할 때 ‘공간의 사회적 편익 극대화’를 위한 활용방안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등 사회적 변화에 따라 ‘생태문명의 혁신거점’으로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이정현 전국환경운동연합 사무부총장은 “산업문명이 야기한 기후 위기와 환경문제에 대응해 ‘환경과 생태적 관점’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대체로 사회와 여러 여건을 고려해 미래지향적 관점에서 활용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을 모았다.

최용범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묘포장의 우수한 접근성과 잠재적 가치를 최대한 활용해 전북 대도약을 위한 혁신공간으로 만들어 가자”며 “도민이 공감하고 체감하는 최적의 활용방안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