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최종 지정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최종 지정
  • 박정미
  • 승인 2020.07.2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군산시-대학 협력 성과
광역단체 첫 2개특구 보유
친환경 전기차소재 육성등
연 60억 지원에 고용 858명
25년까지 생산유발 1,684억

전북도의 지역 현안이었던 친환경전기차 혁신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가 27일 과기부 연구개발특구위원회로부터 최종 지정됐다.

전북도를 비롯한 군산시와 군산대학교, 새만금개발청의 유기적인 협력 체계와 전북 정치권의 지원 사격이 일궈낸 큰 성과로 평가되고 있다.

이날 오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군산과 함께 서울 홍릉, 울산 울주, 천안 아산, 전남 나주, 경북 구미 등을 강소연구개발 특구로 지정하는 안을 의결했다.

이로써 전북은 광역자치단체로는 최초이자 유일하게 2개의 연구개발특구를 보유하게 됐고, 지역 혁신성장을 위한 가치사슬을 한층 더 촘촘하게 구성할 수 있게 됐다.

강소연구개발 특구는1개의 기술 핵심기관과 2㎢ 이내 배후 공간을 묶어 연관사업 육성을 꾀하기 위한 것이다.

군산 강소연구개발 특구는 친환경 전기차 부품소재 육성을 위한 것으로 군산대학교가 핵심 기관으로 참여하고, 배후단지는 군산국가산업단지와 새만금산업단지를 포함한 1.8㎢가 해당한다.

여기에는 자동차융합기술원, 건설기계부품연구원,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 등 6개 연구기관도 참여해 사업화 기술을 지원한다.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앞으로 전기차 소프트웨어(SW)융합 부품과 전기차 구동부품 등 2개 분야를 축으로 기술혁신을 통한 국내 최고의 전기차 전장부품과 부품소재 중심의 산업기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기존 전북 연구개발특구와는 소재개발 및 완제품의 수요와 공급망 형성 등 상호 강점을 결합한 ‘가치사슬(밸류체인)’도 구성하게 된다.

군산 특구에는 연구개발비로 국비 60억원이 매년 지원되며, 전기차 소프트웨어 융합 부품과 전기차 구동부품을 두 축으로 한 산업기지가 조성된다.

입주 기업은 법인세와 소득세 감면, 인허가 절차 간소화, 개발 부담금 감면, 기술사업 자금 지원 등의 혜택을 받는다.

군산 특구에서는 전기차 유망기술 발굴·이전, 맞춤형 기술사업화 컨설팅, 지역 혁신기관 지원, 중소기업 간 협업체계 등 4개 분야에서 12개 사업이 추진된다.

전북도는 2025년까지 생산 유발 1천684억원, 부가가치 유발 1천540억원, 고용 창출 858명 등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도는 이밖에도 군산 주력산업의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우수인재 영입과 미래 신산업을 이끌어갈 전북경제 활력 회복의 새 심장으로서의 부가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지역발전에 대한 열망과 의지로 군산 강소특구 지정이라는 쾌거를 일구어 냈다”며 “강소특구 지정을 위해 적극 협조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