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도민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사업' 추진
전북도 도민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사업' 추진
  • 박정미
  • 승인 2020.08.03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도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실생활에 필요한 정보 활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올해 국비 27억 원을 지원받아 전라북도 정보산업지원센터를 기반으로 한 ‘총괄거점센터’ 1곳을 비롯, 시·군별 거점센터 14곳, 정보화교육장, 주민센터 등 생활SOC 43곳 등 총 58개소를 ‘디지털 역량센터’로 조성하고 이달부터 본격 운영한다.

이에 앞서 디지털 역량 강화교육에 필요한 강사·서포터즈 선발을 위해 8월 중순에는 도내 경력단절자와 퇴직자, 고교·대학 졸업자를 대상으로 사전 모집공고를 실시하고 센터별 4명씩 총 232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디지털 역량센터’에서는 스마트폰 기초 활용(SNS 활용, 기본 앱 설치), 인터넷 검색, 비대면 원격교육 솔루션 활용 같은 디지털 기초 교육 등이 이뤄진다.

또 키오스크 활용법(음식주문, 영화·교통 티켓 구매, 병원 수납, 민원서류 발급), 모바일 쇼핑, 교통정보 활용, 건강관리 등 디지털 생활교육과 함께 그래픽 디자인, 디지털 콘텐츠 제작 등 디지털 중급교육을 중점 진행한다.

‘거점센터’에서는 서포터즈가 상주해 디지털 생활정보 활용이 어려울 때 언제든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헬프데스크도 함께 운영된다.

강승구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정보격차를 해소하고 일상생활에 필요한 기본 역량부터 취업연계 교육까지 교육과정을 확대해 디지털 안전망 역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