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혁신도시 일자리 창출 전국 최고
전북혁신도시 일자리 창출 전국 최고
  • 박정미
  • 승인 2020.08.0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연구원 15년 성과평가
26,929명 계획인구달성률 93%
2만1,874개 일자리 창출
기업유치도 3위 기록해

전북혁신도시가 전국 혁신도시가운데 일자리 창출분야에서는 최고의 성적을 나타낸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기업유치에서도 경남 광주전남에 이어 전국3위를 차지했고 계획인구 달성률도 부산 울산에 이어 전국 3위를 기록했다 이 같은 사실은 국토연구원 김태환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장 등 연구팀은 5일 주간 국토정책 브리프를 통해 '혁신도시 15년의 성과평가와 미래발전 전략'을 공개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혁신도시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계기로 인구와 기업 입주를 유인하면서 성장하는 단계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혁신도시의 인구는 작년 말 현재 20만4천716명으로 2030년 계획인구의 76.4%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부산 혁신도시는 인구가 7천522명으로 이미 계획인구 대비 107.5%를 달성했다.

부산 혁신도시는 기존 도심부에 있어 다른 도시와는 성격이 다른 점이 있다.

전북혁신도시는 26929명으로 계획인구달성률이 93.4%에 달했다 계획인구 달성률이 가장 떨어지는 곳은 강원 혁신도시다.

인구가 2만3천463명으로 계획인구 달성률이 75.6%였다.

혁신도시에는 작년 말까지 1천704개 기업이 신규로 입주했고 이를 통해 창출한 일자리는 11만4천867개로 분석됐다.

기업이 가장 많이 유치된 곳은 434개사가 입주한 경남 혁신도시이며, 전북혁신도시는 346개로 경남광주전남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일자리가 제일 많이 늘어난 곳은 전북 혁신도시로 2만1천874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겼다.

하지만 연구팀은 혁신도시 건설은 사업체수나 관련 종사자수 증가 등으로 지역산업 구조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효과를 나타냈으나, 지역의 새로운 성장거점으로 기능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혁신도시에 이전 대상 공공기관을 배치하는 과정에서 형평성 원칙을 우선 적용하다 보니 국가균형발전의 취지에는 부합했지만 효율성은 상대적으로 부족해 선택과 집중을 통한 규모의 경제, 지역산업과의 연계를 달성하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 또 혁신도시는 주로 신도시형이나 신시가지형 위주로 개발돼 인프라 공급을 위해 지속적으로 예산이 투입됐고 정주여건을 성숙시키는 데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돼 혁신도시 주민의 정주 만족도 개선이 과제로 남아있다고 평가했다.

연구팀은 혁신도시의 발전을 위해 혁신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기반 확충, 혁신역량의 주변지역 확산, 혁신도시 발전전략의 안정적 추진기반 구축 등 3대 전략을 제시했다.

혁신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 기반을 확충하려면 기업가적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혁신플랫폼'을 구축하고, 민간투자 활성화 대책과 정주여건 개선의 목표치를 설정하고 관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혁신 역량을 주변지역으로 확산하기 위해선 이전한 공공기관의 상생발전 사업 참여를 확대하고, 주변지역을 포함한 혁신생태계를 조성하고 생활권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태환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 소장은 "공공기관 지방 이전과 혁신도시 건설 효과를 제고하고 혁신도시를 새로운 지역성장거점으로 육성하려면 전향적인 기업 인센티브 등 민간기업 입주와 투자 활성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