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정치권, 특별재난지역 추가지정 나서야
전북·정치권, 특별재난지역 추가지정 나서야
  • 전북중앙
  • 승인 2020.08.1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 관측이래 최대 피해가 발생한 도내 동부지역 호우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번 기록적 폭우로 큰 피해를 본 곳은 남원시, 장수군, 무주군, 순창군 등 주로 동부권지역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들지역은 기록적 폭우로 인해 곳곳에서 산사태와 제방이 붕괴되고 마을이 잠기는 등 이재민이 속출했다.

사흘 동안 쏟아진 폭우로 3명이 사망하고 주택 473동이 침수해 이재민 1천702명이 발생했다.

남원시는 태풍 루사, 매미, 볼라벤 때보다 더 큰 ‘역대급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피해 건수만도 1천580건에 달한다.

섬진강 둑이 붕괴되고 요천이 범람하는 등 11곳에서 하천 제방 유실과 범람 피해가 발생했다.

섬진강 제방 유실로 금지면 일대에서만 주택 70가구와 농경지 1천㏊가 침수됐고 300여명의 이재민이 생겼다.

이웃 11개 읍·면·동에서도 주택 450채가 물에 잠겨 총 1천25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도로 15곳이 침수 또는 일부가 유실됐고 축사 4곳도 수몰 피해를 봤다.

축사 침수로 소와 돼지, 닭 등이 떼죽음을 당하기도 했다.

산사태도 75건이 일어났으며, 108개 마을에서는 상수도 공급이 이뤄지지 않았다.

남원 지역에는 6일부터 사흘간 평균 447㎜의 장대비가 내렸으며 대강면에는 559㎜의 폭우가 쏟아졌다.

전북도는 코로나19로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호우 피해까지 겹쳐 재정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큰 만큼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적극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전북의 정치권도 지역구 수해 현장을 점검한 뒤 조속한 피해복구 대책 마련을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이런 가운데 전남도는 호우피해 점검 차 전남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전남지역 7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해줄 것을 건의했으며 광주를 비롯, 경남, 충북 등 전국 지자체들이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을 잇달아 건의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현재 경기 안성시, 강원 철원군, 충북 충주시, 제천시, 음성군, 충남 천안시, 아산시 등 7곳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상태다.

전북 역시 피해가 규모면에서 이들 지역에 비해 결코 적지 않은 만큼 형평성 차원에서라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복구에 드는 비용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지방자치단체는 복구에 든 재정적 부담을 덜 수 있고, 피해 주민들은 재난지원금과 함께 공공요금 감면 등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주민들 역시 건강보험료와 당장 전기, 통신, 도시가스, 지역난방요금 등도 감면받는 등 여러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잇점이 있다.

그런만큼 행정은 물론 정치권이 합심해 추가 지정을 위한 노력을 펼쳐야할 것이란 생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