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팀 정신 회복··· 전북발전 끌어 올릴 것"
"원팀 정신 회복··· 전북발전 끌어 올릴 것"
  • 박정미
  • 승인 2020.08.10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플랫폼 고민 소통 노력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당선인은 10일 “원팀 정신을 복원해 전북 정치를 변화와 혁신의 길로 이끌어 지역 발전을 한 단계 끌어 올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원팀 복원 방법에 대해서는 “오늘 결과 발표되자마자 (상대 후보인) 이원택 의원은 물론 도내 의원 전부와 통화했다”면서 “자주 만나 이야기를 나누며 전북 발전을 논의 하겠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경선을 치를 줄은 상상한 적이 없었다. 보통 내부 조정과 합의를 거쳐 도당 위원장을 맡아 왔는데 경선은 뜻밖이었다”면서 “선거가 끝난 만큼 이제 원팀 정신을 복원해 도당이 선도하고 보다 많은 성과를 내는 전북이 되기 위해 노력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지방선거 준비에 대해 “당헌·당규에 정해진 규칙에 따라서 질서 있게 공정하게 진행될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각종 전북 현안을 어떻게 해결해 나갈 것인가이다”고 언급했다.

남원 국립공공의대 신설, 익산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의 미래,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 새만금 개발 등 전북의 현안이 산적해 있다는 점도 강조하며 “이들 문제를 하나씩 풀어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한 “국가적으로 균형 발전이 중요하지만, 전북 내에서도 전주권으로의 과도한 쏠림에 대한 지적이 많다”며 “전북 내 균형 발전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모든 당원이 참여할 수 있는 상시적 소통 채널로서 온라인 플랫폼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면서 “과거 열린우리당이 인터넷 정당을 표방했었지만 잘 안됐던 과거를 돌아보고, 제가 소통이 부족하다는 말씀을 듣는데 좀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