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태일 완주부군수 "코로나19 방역 방심 금물"
라태일 완주부군수 "코로나19 방역 방심 금물"
  • 박태요
  • 승인 2020.08.1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이 군민들의 불편 해소와 가을철 2차 대유행 우려에 대비해 집중호우 피해 복구와 코로나19 방역에 군정의 역량을 총결집해 나가기로 했다.

라태일 완주군 부군수는 12일 오전 군청 4층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 관련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유흥시설과 종교시설, 민간체육시설, 집단감염 위험시설 방역 관리, 수해복구 과정의 방역수칙 준수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라 부군수는 이날 “코로나19에 이어 뜻하지 않은 집중호우로 공공시설과 사유시설 피해가 적잖게 발생했다”며 “군민들의 생활이 불편하지 않도록 수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방역에도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철저히 지도·점검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 부군수는 이어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며 장례식장과 결혼식장 등 다수가 모이는 장소에서 방역수칙 준수 의식이 희미해질 수 있다”며 “다시 한 번 경각심을 갖고 마스크 착용과 손 세정,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잘 지킬 수 있도록 이행 점검과 홍보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덧붙였다.

라 부군수는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타지역 사람들의 방문과 접촉 기회도 많아질 것”이라며 “휴양지와 유흥시설, 민간체육시설 등에 대해서도 점검을 강화하는 등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완주군은 이와 관련, 수해 복구와 코로나 방역을 병행해 철저히 추진하는 한편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대한 점검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 여름휴가 기간에 반드시 지켜야 할 세 가지 방역 수칙과 반드시 피해야 할 세 가지 수칙을 담은 ‘3행(行) 3금(禁) 수칙’도 보다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완주군은 전북 지자체 청사 중 최초로 전자출입명부제를 도입한 데 이어 자료 외부유출 등 보안 강화 차원에서 테블릿 PC 영상회의를 진행하는 등 선제적 방역과 보안에 적극 나서고 있다.

/완주=박태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