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교회·집회참가자, 최대한 협조해야
서울 교회·집회참가자, 최대한 협조해야
  • 전북중앙
  • 승인 2020.08.18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제일교회발(發) 코로나19에 대한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전북도 보건당국이 방역차단을 위해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미 사랑제일교회 신도인 전북도민 4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도 방역당국은 수도권 교회 등 방문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화한 긴급 행정명령을 17일 내렸다.

전북도는 이날 “이들에 대한 신속한 검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날 낮 12시30분을 기해 ‘수도권 등 방문자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행정명령의 대상은 8월 7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방문자와 8일 경복궁역 인근 집회, 15일 광복절 집회 방문자다.

이들 세 부류의 방문자들은 오는 19일까지 전북지역 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무적으로 자진검사를 받아야만 한다.

이런 행정명령을 어기면 전북도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당 방문자를 고발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확진자가 발생하면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라고 한다.

도는 서울 수도권 교회 방문자, 집회 참여 대상자들의 접촉자로 통보된 자, 수도권 교회 방문 및 집회 참여자에 대한 추적관리 조사도 강화할 방침이라고 한다.

행정명령이 발표되기에 앞서 같은날 새벽 사랑제일교회 신도인 전주시민 A(30대·여)씨와 군산시민 B(60대·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A씨는 지난 9∼12일 사랑제일교회의 철야 예배에 참석한 뒤, B씨는 지난 15일 임대 버스를 이용해 서울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다 돌아온 뒤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랑제일교회 신도는 34명, 광화문 집회 참석자는 300여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들 신도에 대한 검사는 현재까지 29명이 완료된 상태라고 한다.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은 당시 함께 버스를 빌려 타고 서울을 다녀온 만큼 밀접접촉 가능성이 커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문제는 교회측으로부터 넘겨받은 명단의 불확실성이 높고, 집회 참가 인원이 파악되지 않아 n차 전파를 야기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는 점, 밀접접촉성이 높다는 점 등이 그 어느 때보다 방역당국을 긴장케하는 요소라고 한다.

이번 긴급 행정명령은 지역사회의 바이러스 전파를 차단하고 도민의 건강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행정명령 대상자들은 이번 명령에 잘 따라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해야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