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광주 5.18 묘역 앞에 무릎 꿇다
김종인, 광주 5.18 묘역 앞에 무릎 꿇다
  • 김일현
  • 승인 2020.08.19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방문 민주묘역 참배 사죄
통합 호남민심 지지세변화 주목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무릎을 꿇고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무릎을 꿇고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정당인 미래통합당이 중도 쪽으로 이동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기사회생하는 분위기다.

지난 4.15 국회의원 총선에서 참패했던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로 재출발하면서 당 지지세가 되살아나고 있는 것.

특히 미래통합당 김종인 체제가 당의 불모지로 여겨지는 호남권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보수의 이념에서 중도, 실용주의로 이동하는 등 과거 보수정당과는 다른 파격 행보를 계속 이어가면서 정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더욱이 통합당의 회생을 이끄는 이가 범전북 출신으로 불리는 김종인 위원장이어서 도내 관심도 적지 않다.

김 위원장은 19일 광주를 찾아 5.18 민주묘역을 참배했다.

특히 참배에서 무릎을 끓고 역사 앞에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광주 발표문을 통해 "역사의 화해는 가해자의 통렬한 반성과 고백을 통해 가장 이상적으로 완성될 수 있지만 권력자의 진심어린 성찰을 마냥 기대할 수는 없는 형편에서 그 시대를 대표해 제가 이렇게 무릎을 꿇고 5.18 민주 영령과 광주 시민 앞에 부디 이렇게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특히 "부끄럽고 또 부끄럽다.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 너무 늦게 찾아왔다. 벌써 100번이라도 사과하고 반성했어야 마땅한데 이제야 그 첫걸음을 떼었다"면서 "5.18 민주묘역에 잠들어있는 원혼의 명복을 빌고 아물지 않은 상처를 부둥켜안고 살아가는 유적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이용섭 광주시장과 면담하고 광주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이처럼 김종인 체제에서의 통합당이 변화를 꾀하면서 내년에 치러지는 재보선과 2022년 대선에 어떤 영향을 줄 지 주목된다.

실제로 김 위원장은 호남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이용섭 시장과의 면담에서도 "올해 미래통합당의 비대위를 맡으면서 미래통합당도 과거와는 좀 달라져야겠다, 변신을 하는 과정에 있다"면서 "이런 변신의 과정 속에서 그 동안 우리가 약간 소외시했던 이곳 광주 지역을 지금까지처럼 계속해서 놔둬선 안 되겠다고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이 앞으로 진로를 결정해 나가는 데 광주와 호남을 그대로 방치할 수 없고, 당이 새롭게 태어날 수 있다는 각오를 가졌기 때문에 광주를 방문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수해 복구 과정에서도 통합당은 대규모의 의원과 당직자들이 호남을 찾아 복구 지원을 하는 등 과거와 다른 모습을 보였다.

김종인 체제의 통합당이 불모지인 광주, 호남을 지속적으로 찾으면서 호남내 통합당 지지세도 조금씩 달라질 것인지 관심을 끈다.

호남에서의 지지율 변화는 수도권에 있는 범호남 출신들에게도 영향을 주고, 그 영향이 내년 재보선에서 나타날 수 있어서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