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지역자율방재단 수해복구 현장에서 구슬땀
무주군, 지역자율방재단 수해복구 현장에서 구슬땀
  • 장영진
  • 승인 2020.08.20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 지역자율방재단은 지난 18일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을 돕기 위해 수해복구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자율방재단장을 비롯한 단원 20여 명은 이날 황인홍 무주군수 등과 함께 수해가 발생한 무주읍 후도마을에서 복구활동을 펼쳤다.

이들은 이날 위험수목 제거, 긴급배수로 확보, 침수주택 복구 등 지원활동을 펼쳤다.

신은주 자율방재단 무주읍대장은 “이번 집중호우와 용담댐의 방류로 수해가 극심한 상황에서 무주군은 군민이 지키는 안전한 지역이 될 수 있도록 긴급 수해복구에 모두가 한마음으로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이번 침수피해로 마음을 상처를 받고 있는 이재민들을 위해 한마음 한 뜻으로 복구활동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자원봉사 활동이 이재민들에게는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무주군은 7일부터 3일 동안 300mm가 넘는 집중호우에 의해 199.9ha의 농경지가 침수되고 산사태 53개소, 공공시설피해 141개소, 34가구 55명의 이재민 및 일시 대피자가 발생하는 등 많은 피해를 입었다.

/무주=장영진기자 jyj21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