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형 도시재생 '박수'
전주형 도시재생 '박수'
  • 김낙현
  • 승인 2020.08.2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재생 심포지엄 장관상

성매매집결지를 문화예술마을로, 방치된 폐공장을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킨 전주형 문화재생사업이 또다시 정부로부터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전주시는 최근 충북 청주시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도시재생 심포지엄’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문화적 우수성을 인정받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분야의 선도도시로 초청을 받아 ‘사람·생태·문화가 살아있는 도시재생’을 주제로 사례를 발표했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장은 사례발표에서 ▲예술가와 주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도시재생 서학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오래된 폐공장을 복합문화공간으로 재생시킨 팔복예술공장 ▲성매매 집결지를 여성인권과 문화예술이 꽃피는 공간으로 재생시킨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등을 소개했다.

한편 전주시는 선미촌 문화재생사업으로 지속가능발전대상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고, 방치된 폐산업시설을 문화예술거점으로 탈바꿈시킨 팔복예술공장이 대한민국 지방자치 경영대전에서 장관상을 받는 등 도시재생 사업의 우수성을 널리 인정받아왔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