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덕진공원서 '김해강 단죄비' 제막식 가져
전주시 덕진공원서 '김해강 단죄비' 제막식 가져
  • 김낙현
  • 승인 2020.08.30 14: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일시인 행적알리기 나서
공적장부 일본이름정비도 추진
제110주년 경술국치일인 29일 전주 덕진공원에 일본 자살특공대를 칭송한 '돌아오지 않는 아홉 장사' 등의 시를 쓴 김해강에 대한 단죄비가 세워져 있다./이원철기자
제110주년 경술국치일인 29일 전주 덕진공원에 일본 자살특공대를 칭송한 '돌아오지 않는 아홉 장사' 등의 시를 쓴 김해강에 대한 단죄비가 세워져 있다./이원철기자

전주시가 친일시인의 행적을 알리는 단죄비를 세우고 일본이름으로 된 공적장부를 정비하는 등 일제잔재 청산에 나섰다.

전주시는 지난 29일 제110주년 경술국치일을 맞아 덕진공원에서 민족문제연구소 전북지부(지부장 김재호)와 광복회 전북지부(지부장 이강안) 회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친일행적을 알리는 ‘김해강 단죄비’의 제막식을 가졌다.

경술국치는 일제가 한일합병조약을 강제로 체결하고 이를 공포한 1910년(경술년) 8월 29일을 일컫는 말이다.

이날 시와 민족문제연구소 전북지부, 광복회 전북지부는 덕진공원 김해강 시비  옆에 친일행적이 담긴 단죄비를 세우고, 행적을 낭독하는 등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힘썼다.

이는 김해강 시인이 ‘전북 도민의 노래’, ‘전주 시민의 노래’를 작사하는 등 오랫동안 지역에서 존경받는 문인으로 평가돼왔으나, 일본 자살특공대를 칭송한 시인 ‘돌아오지 않는 아홉장사’ 등을 비롯한 친일작품을 쓴 것으로 드러나면서 광복회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시는 이와 함께 토지·임야대장 등 공적장부에 존재하는 일본식 이름의 공부를 정비하는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도 추진하고 있다.

이는 공적장부에 일본식 이름으로 남아 있는 일본인, 일본기업, 창씨개명자의 귀속재산을 찾아내 국유화하는 게 핵심으로, 시는 오는 9월까지 제적등본과 등기부등본, 토지대장 등 총 250건에 대한 조사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일제 잔재를 청산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 민간단체와의 긴밀한 협조체계 속에서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며 “폐지된 전주시민의 노래 또한 올바른 방향을 설정해 연내 공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일령 2020-08-31 09:46:04
단죄비까지 세워서
지금의 삶을 살고 있는 어린 후손에게까지 굴욕을 강요하는 것은 잘못되었다고 본다.
엄청난 인권침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