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으로 원전 셧다운, 안전대책 마련하라"
"태풍으로 원전 셧다운, 안전대책 마련하라"
  • 양병대
  • 승인 2020.09.08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현 원전동맹 부회장
공동성명 3개 요구안발표
연료누출-침수피해 등 우려
지자체 정책참여보장 촉구

권익현 부안군수가 부회장을 맡고 있는 전국원전동맹이 최근 잇따른 태풍으로 인해 셧다운 사태가 발생한 원자력발전소의 관리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국 16개 지자체로 구성된 전국원전동맹은 8일 ‘원자력 안전은 말 뿐인가?'라는 제목의 공동성명서를 통해 잇따른 원전 사고원인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와 함께 철저한 조사 및 실질적인 재발방지 대책 강구 등 3가지 요구안을 발표했다.

이들은 공동성명서에서 “지난 3일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고리원전 3·4호기와 신고리 1·2호기가 가동 중단된 데 이어 후속 태풍인 제10호 ‘하이선’으로 월성원전 2·3호마저 멈췄다”며 “지진도 아닌 태풍으로 원전 6기가 멈춘 사태에 대해 전국 16개 지자체, 314만 국민들의 대표 조직인 전국원전동맹은 심각한 우려를 금할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해 발생한 한빛 1호기와 하나로원자로 자동정지 사고에 이어 올해 ‘한국판 명품원전’이라고 불리는 신고리 3·4호기 침수사고, 한전원자력연료(주)의 유출사고 등이 발생한 상태에서 태풍으로 인한 원전 6기 가동 중단은 사상 초유의 사태”라며 “잇따른 사고로 말미암아 원전 인근지역 314만 주민들의 불안감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전국원전동맹은 방사능으로부터 지역주민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지역주민들의 환경권을 지키기 위해 원전정책 결정 시 원전 인근 기초지자체장 동의 의무화, 원전 관련 모든 정보를 원전 인근 지자체와 공유하고 원전고장 등 사고 발생 시 현장확인·조사참여권 보장, 사고원인에 대한 전국원전동맹이 추천한 전문가의 철저한 조사와 실질적인 재발방지 대책 강구 등을 주장했다.

권익현 전국원전동맹 부회장은 “지진도 아닌 태풍으로 인해 원전에서 유사한 고장 및 사고가 잇따르는 것에 대해 원전 인근지역 주민들은 크게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며 “원전 인근지역 주민들이 안심하고 본업에 충실할 수 있도록 원전정책에 인근 지자체가 참여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국원전동맹은 원전 인근지역 주민들의 환경권 보장 등을 위해 정부와 국회에 원자력 안전 교부세 신설 법안 통과, 원전정책 추진 시 16개 지자체 의견 적극 반영 등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부안=양병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