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예산 20% 삭감··· 침체 우려
문화예술 예산 20% 삭감··· 침체 우려
  • 조석창
  • 승인 2020.09.0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코로나탓 효과미비사업
조정-폐지 등 운영기준세워
도립국악원등 차질 불가피
"생계위협··· 대안절실" 반발

내년도 도내 문화예술계 살림이 팍팍해질 전망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전북도가 내년도 예산편성 운영기준을 20% 삭감하는 것으로 기준을 세웠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전북도 뿐 아니라 관련 문화예술기관 모두 20% 삭감하는 선에서 내년도 예산이 세워질 전망이다.

문화예술계는 반발하는 모양새다.

올해 들어 코로나19로 인해 부득이 허리띠를 졸라 매었는데 내년에는 더 이상 참기 힘들다는 목소리다.

자멸하다시피 한 문화예술계 숨통을 틔우기 위해서라도 관련 예산 삭감은 안된다는 게 문화예술계의 목소리다.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출연기관, 산하기관, 실국에 2021년도 예산편성 운영기준을 송부했는데, 예산대비 효과성이 미비한 사업 조정 및 폐지, 코로나 확산세 지속에 따른 지원사업예산의 재조정 등으로 보조금 20% 이상을 조정하게 됐다.

전북도의 이 방침은 출연금 등을 제외하곤 전북도의 자체사업을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지만 특히 코로나로 직격탄을 맞았던 문화예술계의 파장은 커질 전망이다.

전북도립국악원의 경우 인건비 등 경상비를 제외한 채 사업비를 20% 삭감하게 됐다.

기획공연이나 해외공연, 정기연주회, 찾아가는 공연 등이 그 대상이다.

국악원은 문화예술계의 어려움을 인지하고 공연 횟수를 줄이는 대신 각 공연 예산을 삭감할 방침이다.

삭감 예산은 1억5,000만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악원 관계자는 “자체사업 즉 공연예산을 20% 삭감하는 것을 골자로 편성하고 있다. 현재 각 실단에서 자체 예산을 수립하고 있다”며 “이번 주내 실단 예산을 취합하면 정확한 규모를 알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전북문화관광재단 역시 예산 삭감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관련예산을 수립해 전북도에 제출해야 하지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모양새다.

결국 사업비를 줄여야 하는 상황으로 그 파장은 도내 문화예술계에 고스란히 전해질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는 “직원들 인건비나 사무실 운영비 등 경상비를 줄일 수 없는 상황에 손댈 수 있는 것은 자체 사업이다”며 “사업비를 줄이는 대신 국가공모사업 등을 철저히 파악해 그 공백을 메울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같은 상황은 비단 전북도립국악원과 전북문화관광재단 뿐 아니라 도내 문화예술계 전반적인 상황으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문화예술계는 반발하고 나섰다.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생계가 위협받을 정도로 어려움에 처했는데 더 이상 버티기 힘들다는 것이다.

예산 삭감 대신 다른 방안을 통해서라도 어려움에 빠진 문화예술계에 도움을 줘야 한다는 목소리다.

한 문화예술인은 “생각치도 못한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올해는 어떻게 지냈는지 기억하기 조차 싫다. 내년에도 비슷한 상황이 된다면 생계를 위해 다른 직종을 찾아야 할 상황이다”며 “예산 삭감은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 코로나로 인한 문화예술계 어려움을 파악하고 다른 방안을 찾을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