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물지 못한 어른, 그들의 자화상
여물지 못한 어른, 그들의 자화상
  • 조석창
  • 승인 2020.09.0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지연 개인전 '꼴랑 어른'
갤러리 숨서 14일부터 진행

유지연 개인전이 14일부터 26일까지 갤러리 숨에서 진행된다.

‘꼴랑 어른’이란 제목으로 마련된 이번 전시는 갤러리 숨의 전시공간지원기획인 ‘공감-공유’ 일환으로 진행된다.

작가는 이번 전시는 통해 여물지 못한 어른에 대한 사회상을 비판한다.

소설과 동화 사이 애매한 간극의 틈을 들여다보는 자신을 통해 여물지 못한 채 보잘 것 없는 틀과 목표에 맞게 삶을 써내려가는 상황과 만나게 된다.

제대로 돌보지 못한 채 망망대해에 둥둥 떠다니는 자신의 모습은 자신을 자유롭지 못하게 하는 것이 결국 자신임을 깨닫게 되며, 시린 파도를 맞닥뜨려도 단단해지길 원하는 가지게 된다.

작가는 “삶이 주는 끊임없는 질문 속에 스스로를 마주해볼 수 있는 용기를 고행하듯 꾸준히 어르고 다듬어가며 나를 써내려갈 것이다”며 “알알이 채워지지 못한 채 내 안에 움트는 모든 어른이의 자화상을 바라보며 격려와 치유를 향해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군산대 서양화를 전공하고 개인전 2016 신진작가후원전 ‘두근두근‘ : 청춘팔이_넌어때?를 비롯해 단체전 자화상전, 첫사랑전, 명화패러디전 등에서 활동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