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남은 장애아··· 언론 병역면제 거론 마음 아파"
"차남은 장애아··· 언론 병역면제 거론 마음 아파"
  • 김일현
  • 승인 2020.09.1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병도 "병역신고 질병명 공개
의무아냐··· 개인사 꺼내 유감"

국회 한병도 의원(더불어민주당 익산을)이 가슴아픈 가정사를 꺼냈다.

한 의원은 일부 언론이 '민주당 현역의원 자녀의 병역면제 규모와 비율이 야당보다 높다'는 기사를 통해 한 의원의 차남도 거론한 것에 대해 "저의 차남이 이 기사에 거론된 것을 보며 마음이 아팠고 또한 저의 개인사를 이런 기사 때문에 꺼내게 되어 유감"이라고 말했다.

한 의원은 10일 자료를 내고 "저의 둘째 아이는 현재 21살이고, 심한 자폐아로 정신 연령은 영아기에 머물러 있고, 대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면서 "밖에 나가 산책을 할 때면 다 성장한 아이가 아무 곳에서나 소변을 보아서 사람이 없는 곳으로 피해 다녀야 한다.

화가 나면 표현할 방법이 없어 자기 자신을 심하게 때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장애아이를 둔 부모의 마음을 헤아려 달라는 이야기가 아니라 건강해서 저와 저의 장남처럼 현역으로 병역의 의무를 마칠 수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겠는가"라며 "병역 신고에 있어, 자녀의 질병명 공개는 의무가 아니다.

기사에 거론된 민주당 의원 14인 중 자녀의 질병명을 비공개한 의원은 5명인데 전화라도 해서 취재했으면 그 사유를 듣기에 충분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