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탄력
정읍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탄력
  • 최환
  • 승인 2020.09.1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선정 총 80억 투입
국가지정 문화재 발굴 기대

정읍시가 문화재청의‘2021년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공모에 최종 선정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14일 시에 따르면 이번 선정으로 국비 40억원을 확보, 도비와 시비(28억원) 등 모두 80억여원을 들여 복합전수교육관(무형문화재)을 건립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올해 안 사업부지를 최종 확정하고 문화 기반시설과 생활 편의시설 등이 함께 들어서는 특화된 공간을 계획하고 있다.

무형문화재의 기·예능 전수와 보존관리를 위한 전수교육관 건립은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수건춤, 정읍농악, 판소리, 전통술 담그기, 악기장 등이 전수 대상이다.

그 동안 현재의 정읍농악전수회관은 인근 주민들과의 소음 갈등, 야외 연습공간 부족 등으로 기능 전수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로 인해 무형문화재의 예술적 가치를 제대로 알리고 후계자 양성과 체계적 전승·계승 활동을 위해 전수교육관 신축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높았다.

시는 전수교육관이 건립되면 기능보유자의 작업환경 개선과 무형문화재의 전승·보존 활성화 기능이 더욱 확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도 지정 무형문화재에서 국가 지정 무형문화재로의 발전과 무형문화재의 신규발굴에도 크게 기여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지역의 무형문화재 보존관리와 후계자 양성 등 체계적인 전수자 교육시스템을 확보, 전통의 맥을 잇고 소중한 문화유산을 이어가기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정읍=최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