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종사자 코로나블루 5배 높아
사회복지종사자 코로나블루 5배 높아
  • 박정미
  • 승인 2020.09.14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 정신건강-안전실태 조사

우울위험군 19% 일반인 5배
시설이용자 폭력당해 63%
정신건강 빨간불 치료시급

최근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우울감을 느끼는 전북지역 사회복지종사자의 비율이 일반인보다 5배 이상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한, 도내 사회복지종사자 10명 중 6명은 시설 이용자로부터 폭력을 경험했다고 답하는 등 대면 서비스 정도가 큰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안전과 정신건강에 빨간불이 켜졌다.

전라북도사회복지사협회는 14일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전라북도 사회복지종사자 정신건강 및 안전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협회는 전북대 사회복지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15일까지 도내 사회복지기관 종사자 624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따른 불안과 우울 정도를 설문 조사했다.

조사 결과, 전체 대상자의 14.5%가 불안 위험군으로 나타났다.

불안 정도는 여성이 남성보다 더 높았다.

여성 사회복지종사자의 우울 위험군 정도는 정신건강 치료가 시급할 정도로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전북사회복지사협회는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안전 및 인권증진을 위한 제도·정책적 지원과 정신건강 서비스 제공 등 심리적 지원의 필요성을 요구하고 있다.

우울 위험군은 전체의 19.2%로 같은 기준으로 조사한 일반인보다 5배 이상 높았기 때문이다.

지난 3개월 동안 사회복지기관에서 시설 이용자로부터 폭력을 경험했다는 답변 비율은 63.1%로 나왔다.

‘코로나19’에 따른 일상생활의 스트레스 정도(1~10)는 전체 평균 3.64로 중약 수준으로 조사됐다.

감염병 관련해 필요한 서비스로는 개인 위생물품 지원, 예방 등 정보 제공, 경제적 지원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의 방해 정도는 중간 수준 이상을 경험하고 있었고, 사회 및 여가활동 방해, 가정생활 방해, 직업 방해 순으로 경험하는 것으로 정상군보다 높게 나타났다.

배인재 전라북도사회복지사협회장은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안전 및 인권증진을 위한 제도적, 정책적 지원과 정신건강 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면서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인권보장을 위한 조례 개정 및 제도적 기반 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