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세계소리축제' 온라인으로 세계를 '_잇다'
'전주세계소리축제' 온라인으로 세계를 '_잇다'
  • 조석창
  • 승인 2020.09.1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0 전주세계소리축제

개막공연 러시아 등 13개국
실시간연결 시나위합동공연
IT기술 결합 새형태 선봬
17일 동서양 현악기-줄타기
가야금-거문고 '달음' 탈연주
폐막 '전북청년 음악열전'
'별빛콘서트' 등 볼거리 다채

‘_잇다’를 주제로 온라인 공연 형식으로 진행되는 올해 전주세계소리축제는 초대형 글로벌 위기인 코로나19 앞에서 새로운 길, 가지 않는 길을 선택했다.

소리축제의 새로운 도전과 실험,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개막공연과 함께 ‘미디어-온라인 공연’을 소개한다.


 

△개막공연 - 온라인 월드 시나위 16일 오후 7시 40분  

러시아, 독일, 대만 등 해외 13개국 9개 지역을 실시간으로 연결해 한국의 특별 시나위팀과 함께 온라인 합동공연을 펼친다.

특히 한국-러시아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상트페테르부르크와 투바 등 거대한 러시아 연방의 다양한 공연예술의 매력을 만날 수 있다.

이외에 대만, 독일, 캐나다, 이란, 스페인, 벨기에, 이집트, 룩셈부르크, 브라질, 네덜란드, 인도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한다.

연주단의 전용 포지션인 오케스트라 피트에 공연 기술팀과 해외 커뮤니케이션(기획팀)팀이 오를 예정이어서, 이 또한 이색적인 관전 포인트다.

이 공연은 연주팀과 기술팀의 합작으로 빚어낸 무대인만큼, 기술팀을 연주의 한 영역처럼 연출한다는 것이 흥미로운 부분이다.

무엇보다 가장 전통적인 지역 전북에서 대한민국 최고의 IT 기술이 결합된 첨단의 새로운 공연 형태를 만날 수 있다는 점이 올해 축제의 주제이자 개막공연의 제목인 ‘_잇다’의 의미를 충실하게 만끽할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현 위의 노래 17일 오후 6시20분 

올해 축제의 모티브인 현악기와 소리축제가 그동안 지향해 온 전통을 기반으로 한 기획 프로그램의 핵심이 이 공연 속에 녹아든다.

올해 축제의 주제의식과 차별점을 가장 잘 압축해 놓은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올해 축제의 주요 모티브인 ‘현악기’, 그리고 여기에서 파생한 줄과 이음의 포괄적인 연상을 이 공연 속에 다채롭게 담아낸다.

특히 명인들의 전통 산조부터 동서양 현악기(가야금-첼로)의 이질적이면서도 독특한 만남, 그리고 아쟁·판소리와 함께 무대에 오를 줄타기 공연이 이채로운 그림을 만들어낸다.

아쟁 김영길, 판소리 최영인, 줄타기 박회승, 고수 조용안이 세대 간 호흡을 맞춰 눈과 귀가 즐거운 새로운 공연을 선보인다.

여기에 가야금 지성자 명인과 제자들, 아마티 첼로 소사이어티가 호흡을 맞춰 산조와 바흐에 이르는 동서양 대표적 레퍼토리로 이색적인 하모니를 선사한다.

가야금과 거문고 연주자가 한 팀을 이룬 ‘달음’은 탈춤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탈(TAL)’이라는 곡을 연주한다.

마지막 무대는 판소리, 장구, 거문고, 대금, 피리, 아쟁 등 20여 명의 전통악기 연주자와 소리꾼이 출동해 현악기 중심의 전통즉흥 시나위로 피날레를 장식한다.


 

△폐막공연 ‘전북청년 음악열전’ 20일 오후 3시    

코로나19를 넘어서기 위한 우리지역 예술가들의 시끌벅적 뜨거운 난장이 펼쳐진다.

‘젊은판소리다섯바탕’을 통해 매년 주목받는 신예 소리꾼들을 소개해 온 소리축제.

올해 폐막공연에서는 이들 젊은 소리꾼 5명을 필두로 전통음악, 락, 클래식 등 장르 불문 즉흥 시나위공연을 선보이며 침체된 예술계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코로나19의 파고 속에서 무대 기회를 빼앗긴 젊은 뮤지션들에게는 살풀이와도 같은 무대이자, 사이다처럼 시원하게 정체된 열정과 패기를 폭발시킬 수 있는 시간이기도 하다.

판소리 다섯바탕의 주요 대목을 새롭게 편곡한 곡을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60여 명의 출연진들이 커다란 음악적 흐름 속에서 스스로의 포지션을 찾아가며 전통 시나위의 즉흥성을 새로운 음악적 질서로 재편해낸다.


 

△ 기타 공연

‘한국인의 노래 앵콜 로드 쇼’는 18일 오후 7시, ‘별빛콘서트’는 19일 오후 5시 온라인 공연(페이스북, 유튜브 라이브)으로 준비된다.

보통의 일상과 꿈을 잇는 노래 이야기 ‘한국인의 노래-앵콜 로드 쇼’는 우리지역과 인연이 깊은 정보권, 김준수 등 국악 아티스트들의 노래와 숨은 사연들을 엮어 그들의 새로운 면모를 조명할 예정으로, 힘든 시기를 헤쳐가고 있는 모든 음악가들에게 꿈과 위로를 전할 계획.

소리축제를 대표하는 대중 프로그램으로 중장년층의 압도적인 지지와 사랑을 얻어온 ‘별빛콘서트’는 올해 실력과 가창력을 두루 겸비한 젊은 뮤지션 손승연과 곽동현, 하모나이즈, 코리아쿱챔버 오케스트라가 꾸미는 위로와 힐링의 무대로 새롭게 꾸며질 예정이다.

또 전북 초중고교 찾아가는 소리축제는 10월 21일부터 23일까지 그리고 26일 남원과 익산, 군산과 임실 사전에 상호 협의가 된 일부 학교에 한해 진행된다.

소리축제 관계자는 “미디어, 온라인으로 치르는 사상 초유의 올해 소리축제는 내년 축제 20주년과 코로나19로 인한 공연계 변화를 앞두고 매우 중요한 분기점이 될 예정이다”며 “올해의 실험이 공연계에 어떤 형식의 영향을 끼칠 것인지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