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도교육청, 추경예산안 원안 가결
전북도-도교육청, 추경예산안 원안 가결
  • 박정미
  • 승인 2020.09.1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3차 9조1,752억원 3,300억↑
교육청 2차 3조5,608억원 통과

전라북도의 3차 추경안과 도교육청의 2차 추경안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전북도 예산은 기존 대비 3천300억원이 증액된 가운데 코로나19 극복에 900억원, 포스트코로나 정책에 2천700억원이 배정됐다.

전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15일 전북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9조1천752억원과 도 교육청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3조5천608억원을 심의, 원안 가결했다.

도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 등에 예산 편성의 초점을 맞췄다.

또 금융 사각지대인 유흥주점을 지원하기 위해 최대 1천 만원 한도에서 대출 보증을 해주기로 했다.

출연금 이외에 이자의 1%를 보전해 주기로 했다.

하지만 유흥주점 지원에 대한 부분은 일각에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정부도 애초 지원을 검토했다가 ‘접객원’이 있는 유흥주점은 2차 재난지원금에서 배제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김만기 도의회 예결위원장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최근 집중호우까지 겹쳐 도민의 삶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도민의 생계 안정과 신속한 복구,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예산안을 원안 가결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도 교육청은 정규직·계약제 교원·교육공무직원 인건비 감소분, 교육사업·학교 신설 등 기존 사업 조정분, 코로나19 대응 등을 예산안에 반영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