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평근도의원, 인구감소 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촉구
오평근도의원, 인구감소 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촉구
  • 박정미
  • 승인 2020.09.15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는 오평근(전주2)의원이 지방소멸과 인구감소 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촉구 건의안을 발의했다.

건의안은 16일 제37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15일 도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고용정보원의 지방소멸지수를 적용하면 전국 228개 시군구 중 105곳(46.1%)이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역의 소멸위기에 대한 우려는 계속해서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소멸위기 지역은 출생아 수가 올 6월까지 55개월째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합계 출산율도 세계 최하위 수준인 0.92명으로 인구절벽을 향해 가고 있다.

특히 국토면적의 11.8%에 불과한 수도권에 교육, 문화, 의료 등 주요 인프라와 100대 기업 본사가 밀집돼 있어 지방 중소도시의 인구를 계속해서 흡수하고 있다.

올해 처음으로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추월했다.

이 같은 흐름은 전북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때 200만명 이상의 도민들의 거주했지만 20여년 동안 20만명 이상의 인구가 감소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에 이른 것.

또 지난 10년 사이 취업과 교육 등을 이유로 청년 8만여명이 전북을 떠났다.

오평근 의원은 “도내 전체 읍·면·동 243곳 중 191곳(78.6%)이 소멸위기에 처한 쇠퇴지역으로 분류될 정도로 전북의 문제는 심각하다”면서 ”국가적 위기로 확산될 지방소멸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소멸위기 해소를 위한 특별법 제정과 종합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