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공동주택 시설 개선
노후공동주택 시설 개선
  • 김낙현
  • 승인 2020.09.15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28개단지에 6억투입

전주시는 올해 총사업비 6억원을 투입해 대성동 영동고덕아파트 등 지은 지 20년 이상 지난 공동주택 28개 단지를 대상으로 시설 개선사업을 벌이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이들 공동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이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옥상방수 ▲외벽도색 ▲담장보수 ▲LED 전등 교체 등을 최대 2000만원 한도 내에서 공사비의 70%까지 지원한다.

올해는 특별히 열악한 노동환경 속에서 근무 중인 경비원을 위해 휴게시설 설치 및 개선 지원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시는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이 사업으로 507개 단지에 총 73억2400만원의 주택수선비를 지원했다.

시는 이와 별도로 지난해부터 전북도와 함께 추진하는 지역밀착형 주민참여예산사업을 통해 총 18억8000만원을 들여 84개 공동주택 단지의 시설 개선을 돕고 있다.

공동주택은 최대 3000만원 한도 내에서 공사비용의 70%를 지원받아 분리수거장과 어린이놀이시설 등의 주민공동이용시설을 보수·설치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내년에도 예산을 확보해 노후 공동주택 시설개선 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전북도와 협력하는 주민참여예산사업으로도 다양한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