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디지털축제'로 새 역사 쓴다
최첨단 '디지털축제'로 새 역사 쓴다
  • 조석창
  • 승인 2020.09.16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연 '디지털뉴딜' 형식 진행
미디어축제 실험-시도주력
디지털현장 호흡전달 고민
11월 대규모 공연 진행

코로나19 혹독한 시기에도 아름다운 꽃을 피우기 위한 발걸음이 시작됐다.

코로나로 인한 어수선한 분위기에도 제19회 전주세계소리축제는 16일 개막기자회견을 열고 그 시작을 알렸다.

올해 소리축제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모든 공연을 오프라인 대신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또 프로그램 수도 대폭 줄여 예년과 같은 규모는 기대하기 힘들게 됐다.

그럼에도 소리축제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소리축제의 명맥을 이어가기 위한 의미를 더해 힘든 여정을 스스로 선택했다.

특히 소리축제가 끝난 직후인 11월에 대규모 공연을 마련키로 해 소리축제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개막기자회견은 온라인 공연을 선택한 만큼 연주자가 현장을 찾은 대신 영상으로 참여소회를 밝히면서 시작됐다.

개막 기자회견에는 김한 조직위원장, 박재천 집행위원장, 한지영 콘텐츠운영부장, 김회경 대회협력부장 등이 참여했다.

김한 조직위원장은 “19년이 된 소리축제를 대비해 많은 준비를 했지만 예상치 못하게 코로나로 새로운 방법으로 해보자고 결정, 올 봄부터 많은 고민을 했다”며 “국내외 예술가 협력을 통한 축제를 만들자고 결정했다. 또 지역예술가들이 자리가 좁아지는 것을 대비해 오는 11월부터 이들을 위한 무대로 진행한다. 내년 20주년을 맞아 혼란스러운 점도 많지만 이 상황이 대세가 된다면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할 것을 대비해 활성화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재천 집행위원장은 “아직도 리허셜이 준비중이고 아직도 불안하다. 이제는 가야할 시점이다. 성공하기 어렵다는 의견도 많았지만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다”며 “많은 석학자들이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을 논한다. 전주와 전통음악은 그린 뉴딜과 적합한 문화생태계를 가지고 있으며 오늘부터 공연은 디지털 뉴딜과 맞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소리축제가 최첨단을 가장 먼저 받아들이는 ‘얼리 어답터’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지영 콘텐츠운영부장은 “일을 하면 할수록 늘 어렵다. 코로나 상황은 처음이고 가이드라인이 없어 사례를 발굴해가며 만들고 있다. 어려웠지만 지속할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넘어야 할 산이 많은데 앞으로 가기 위해선 누군가 책임지고 불상사를 감안해줘야 하는 분위기다. 무서워서 장 못 담근다는 말은 문화계에서는 통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김회경 대회협력부장은 “이번 축제를 준비하면서 디지털이 예술을 따라오지 못함을 깨달았다. 디지털이 끊길 때의 차가움과 이어질 때 따뜻함이 오갔다”며 “코로나가 안정되면 향후 평가가 있을텐데, 소리축제가 그 평가에 좋은 데이터가 될 것이다. 디지털을 기반으로 미디어축제는 실험과 시도에 주력하고 있으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축제는 비대면으로 진행하면서 관객과 소통이 단절됐다는 의견도 있다.

이에 대해 박재천 위원장은 “영상으로 만나는 비대면 공연은 연기자 호흡을 느끼지 못하는 게 사실이다. 디지털이 도입된 것을 기점으로 영상과 관객이 만나는 것을 고민해야 한다”며 “디지털은 현장의 호흡을 어떻게 전달할 것인지, 예술가는 디지털 기술을 차용해 현재의 고민을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로 인한 프로그램 축소에 대해서 박재천 위원장은 “5일간 열리는 다섯 개 공연과 상응하는 또 다른 개념의 장기공연이 마련됐다. 19일에 걸쳐 200여개팀이 나오는 공연이다”며 “한 번도 무대에 서지 못했던 예술가들에 대한 배려 차원도 있다. 디지털 축제를 끝나고 11월 또 다른 대규모 공연을 진행할 것이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