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에 SK 대기업 최초 2조 투자
새만금에 SK 대기업 최초 2조 투자
  • 박정미
  • 승인 2020.09.1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개발청, 창업클러스터 구축-데이터센터 유치 사업자 선정

우선협상자에 SK컨소시엄
수상태양광 사업권등 부여
클러스터 20년간 300개유치
데이터센터 29년까지 구축

새만금에 SK그룹 가스·에너지 계열사인 SK E&S가 국내 민간기업으로는 최대 규모로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한다.

16일 새만금개발청은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창업클러스터 구축 및 데이터센터 유치’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사업자 공모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로 SK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새만금에 국내 대기업 최초로 2조 원 규모의 투자가 본격화된다는 것이다.

새만금청은 “사업제안서의 현실성, 구체성, 새만금 내부개발 촉진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라며 “새만금의 광활한 부지와 일조여건 등을 전략적으로 활용해 태양광 발전사업을 마중물로 첨단산업 기업을 유치하고 새만금 개발을 촉진하겠다는 것이 목표다”고 밝혔다.

산업투자형 발전사업은 첨단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창업 클러스터와 글로벌 IT 기업을 겨냥한 데이터센터 등 6천억 원 이상의 투자사업에 대해 수상태양광 발전사업권 200MW를 투자 혜택을 부여하는 사업 모델이다.

SK컨소시엄은 창업클러스터 구축, 데이터센터 투자 유치 등 약 2조 원 규모의 투자를 새만금청에 제안했다.

창업클러스터는 산단 2공구에 커뮤니티 역할을 하는 복합도서관을 기반으로 융합형 생산공간, 지원공간 등을 구성해 3만 3천㎡(약 1만 평) 규모로 조성하고, 사업기간(20년)에 기업 300여 개(누적) 유치·육성할 계획이다.

창업·유치 기업에는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로컬라이즈 군산 등 창업클러스터 운영 경험을 활용해 기업 목표와 성장단계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을 있을 예정이다.

데이터센터는 새만금의 풍부한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산단 5공구에 세계 최고 수준의 ‘고확장성’ ‘고성능’ ‘고안정성’의 3高 시스템을 갖춰 2029년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결과적으로는 ‘아시아 데이터센터 허브’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데이터센터에 최적화된 전력 인프라 시설을 설치하고 1단계로 데이터센터 4개 동을 2024년까지 완공하고 2029년까지 2단계로 16개 동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그동안에는 새만금에 첨단기업을 유치하는 데 장애요소로 지적돼왔던 ICT 인프라 부족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해저케이블·광통신망 구축도 추진될 예정이다.

새만금개발청장 관계자는 “이번 SK컨소시엄 투자 유치는 그 동안 침체된 지역분위기를 반전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본격적인 대기업 투자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새만금의 재생에너지를 지렛대로 해양 레저파크, 복합 산업단지 조성 등 혁신적 전략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새만금개발청은 SK컨소시엄과 협상을 거쳐 오는 11월쯤 사업협약, 사업자 지정 절차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