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주공장, 완주군 자매결연 마을에 발전기금 800만원 전달
현대차 전주공장, 완주군 자매결연 마을에 발전기금 800만원 전달
  • 박태요
  • 승인 2020.09.17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전주공장(공장장 문정훈)은17일 1사4촌 자매결연 마을인 전북완주군 소재 두억마을 등 4개 농촌마을에 발전기금 800만원을전달했다.   

이날 발전기금은 코로나19 사태로 물심양면 큰어려움을 겪고있는 자매결연 농촌마을들을 돕기위한것이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은 2013년 10월 두억마을을 비롯해 회사 소재지인 전북 완주군 관내 죽림마을과 용계원마을, 종암마을 등 4개 농촌마을과1사4촌 자매결연을 맺은바있다.  

1사4촌 자매결연은 수입농산물시장개방과 청년층이농현상등으로 큰어려움을 겪고있는 지역농가들에 향토기업으로서 조금이나마 힘을보탠다는데 목적을 둔것이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은 자매결연 체결후이들 마을에대해매년 소정의 마을발전기금을지원하고, 농번기 일손 돕기 등 활발한 교류 및 지원활동을 전개해 오고 있는 중이다.  

한편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은 지난 2007년부터 농촌사랑 운동에 나서 전북 완주군 오복마을 등 회사인근 4개 농촌마을과 자매결연을 맺은 것을 시작으로 14년째 전북지역농가들과 꾸준한교류및 협력관계를 이어오고있다.

/완주=박태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