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 인센티브로 유턴기업 유치
파격 인센티브로 유턴기업 유치
  • 박정미
  • 승인 2020.09.23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보조금 수도권 확대 등
유턴기업 유치경쟁 치열해
도-개발청 새만금부지 활용
장기임대-태양광 발전권도

전북도가 유턴 기업 유치를 위한 지원 활성화에 나서기로 해, 치열한 유치경쟁 속에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 된다.

정부가 최근 기존 비수도권 지역에만 지원했던 유턴기업 보조금을 수도권까지 확대 한다는 방침을 내놓으면서 비수도권의 어려움이 컸던 게 사실이다.

이에 전북도가 새만금의 광활한 부지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전략 짜기에 나선 것이다.

전북도와 새만금개발청은 23일 국내 복귀를 희망하는 기업을 위해 새만금 장기임대 용지를 우선 공급하고 새만금 산단 내 유턴 기업 전용 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또한 기업이 첨단산업 분야에 대규모 투자하는 경우 수상 태양광 발전 사업권을 부여하기로 했으며, 그밖에 투자와 고용보조금, 경쟁력 강화를 위한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해외 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의 장애 요인으로 꼽히는 높은 인건비, 공장 이전 신설부지 확보 등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정책이다.

유턴기업 전용단지는 낮은 임대료(1㎡당 1년간 약 1천300원)와 최장 100년간 입주 가능한 새만금 장기임대용지를 국내 복귀 기업에게 우선 공급한다.

국내 복귀 기업이 첨단산업 분야에 대규모로 투자할 경우 수상태양광 발전사업권을 인센티브로 부여한다.

유턴 지원 대상 기업에는 설비투자금액의 5%, 첨단산업 및 연구개발 센터 이전 때 10%, 유사 연관업종 2개 이상의 기업의 집단화 이전 때 1%의 투자보조금을 추가로 지원한다.

대기업 본사와 동반 이전하면 이를 300억원까지 늘린다.

컨설팅비도 최대 4억원을 지원한다.

유턴기업의 고용을 촉진하기 위해 정부의 고용보조금 지원과 별도로 추가로 2년간 최대 10억원을 지원한다.

유턴 보조금과 컨설팅비 등 인센티브도 대폭 늘린다.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전북형 유턴기업 인센티브 마련을 계기로 유턴기업 유치를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인센티브가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관련 규정 및 조례 개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부가 올 하반기 발표한 경제정책방향에서는 국내 전 지역을 대상으로 유턴기업의 입지·시설 투자와 이전비용 등을 지원하는 보조금을 신설하겠다는 계획 등이 포함돼 있다.

현행 수도권 외 지역에 한정해 기업당 100억원씩 지원하던 것을, 수도권(첨단산업 한정) 150억원과 비수도권 200억원으로 확대하는 게 주요 골자다.

따라서 전북도와 새만금개발청이 새롭게 내놓은 유턴기업 전략이 이전을 고민하는 기업들에게 얼마나 경쟁력 있게 다가설 수 있을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