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최고소득 시설작물 '오이'-노지 '블루베리'
지난해 최고소득 시설작물 '오이'-노지 '블루베리'
  • 이신우
  • 승인 2020.09.2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119개 작물 소득조사
오이 10a당 4.1%↑ 1,213만원

지난해 최고소득 농산물로 시설재배는 ‘오이’·노지재배는 ‘블루베리’로 나타났다.

24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지난해 생산한 119개 작물, 5천300 농가를 대상으로 소득조사를 실시하고 이 중 국가승인통계 49개 작물(쌀, 콩, 축산물 등 일부 제외)에 대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시설과수 재배농가는 전년대비 소득이 증가했고, 노지채소 재배농가는 소폭 증가, 화훼·특용약용 재배농가는 소폭 감소, 식량작물·시설채소·노지과수 재배농가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0a(1,000㎡)당 소득이 가장 높은 작물은 시설오이(촉성)로 전년대비 4.1% 증가한 1천213만원 수준으로 조사됐다.

시설작물 중 오이 다음으로 소득이 높은 작물은 시설장미(1천36만원), 촉성토마토(975만원)였으며, 노지작물 중에서는 블루베리(497만원), 포도(465만원), 참다래(314만원) 등 과수가 높은 수준이었다.

파프리카와 토마토(반촉성)는 최근 3년 소득순위가 지속적으로 하락추세를 보이고 있다.

전통적 식량작물인 쌀보리(24만원), 밀(16만원), 겉보리(15만원) 등은 비교적 소득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노동시간당 소득은 쌀보리(5만 1천원/시간), 가을배추(3만 4천원), 밀(3만 2천원), 생강(2만 7천원) 등 식량작물 및 노지채소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2018년과 비교했을 때 소득이 증가한 작물은 15개, 감소한 작물은 34개로 분석됐다.

전년 대비 소득이 20% 이상 증가한 작물은 촉성토마토(28.8%), 블루베리(23.6%) 등 이었다.

반면, 소득이 20% 이상 감소한 작물은 시설호박(-44.2%), 노지감귤(-30.8%) 등 이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