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도 새만금에 특장센터 건립
GS도 새만금에 특장센터 건립
  • 박정미
  • 승인 2020.09.2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가깝고 내륙교통망 강점"
전북도-GS글로벌 투자협약
전기버스-트럭등 생산-조립
2023년완공 신규채용 210명

SK에 이어 GS글로벌이 새만금에 투자키로 결정, 투자가 잇따르고 있다.

24일 전북도에 따르면 GS전기차와 특장차를 생산할 ‘새만금 특장센터’를 건립하기로 하고 24일 군산시 베스트웨스턴호텔에서 새만금개발청, 전북도, 군산시 등과 투자 협약식을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GS글로벌 김태형 대표이사, 송하진 전북지사,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GS글로벌은 GS그룹 계열의 종합상사로 지난 1995년부터 수입승용차 종합 물류 등 자동차 관련 사업을 지속해 왔다.

최근에는 중국 BYD전기버스의 국내 총판을 시작하는 등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장센터에서는 전기버스와 전기트럭 등 상용차 조립·생산, 특장차 제조, 수입차 점검 서비스 등을 하게 된다.

내년 7월 공사에 들어가 2023년 완공될 예정이다.

GS글로벌은 공장 가동에 맞춰 전북 지역 인력 210명을 채용할 방침이다.

또 새만금에 단계별로 추가 투자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GS글로벌은 올해 말까지 입주계약을 체결하고 2021년 7월 착공해 2023년 6월 완공할 예정이다.

공장 가동에 맞춰 전북지역 인력 210명도 신규 채용할 방침이다.

이 회사는 GS그룹의 종합상사로 1995년부터 자동차 관련 사업을 해 왔다.

김태형 GS글로벌 대표이사는 협약식에서 “중국과 가깝고 내륙 교통망이 우수하며 국제 물류의 거점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고려해 새만금에 투자하기로 했다”며 “새만금 특장센터를 동북아 최고의 차세대 모빌리티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지난 16일에도 SK컨소시엄이 새만금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돼 약 2조원의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이번 ㈜GS글로벌의 투자협약이 체결되자 새만금을 중심으로 한 지역 경제의 일대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GS글로벌의 특장센터가 본격 가동하면 군산형 일자리사업, 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 등 전북의 자동차산업 생태계와 ‘윈-윈’ 관계를 구축할 것으로 전망된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최근 새만금에 대규모 투자가 잇따르는 것은 새만금이 매력적 투자처임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GS글로벌의 성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