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화학전문가 고작 2명··· 대응취약
도내 화학전문가 고작 2명··· 대응취약
  • 윤홍식
  • 승인 2020.10.1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간 전문인력 2명 채용
화학업무 담당 안해··· 823곳
취급시설 비전문가가 도맡아
소방청 전문대응역량 갖춰야

화학물질 사고 시 대규모 인명피해가 우려되지만 도내 소방관서에 화학 분야 전문 인력이 부족해 유해물질 사고 대응에 취약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1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 동안 전북도에서 채용한 화학 분야 전문인력은 2명이다.

이들은 현재 화학 업무를 담당하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전북 지역에 있는 823곳의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의 사고 대응을 비전문가가 도맡아야 해 현장 소방관의 부상 등 미숙한 대처 우려가 크다.

실제 지난 6월 25일 오전 10시께 CJ제일제당 군산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서 인력 모두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가 발령됐다.

소방 차량 등 29대가 동원돼 진화에 나섰고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 공장은 사료를 만드는 곳으로, 화학물질로 인한 2차 피해 우려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지난 3월 6일 오전 11시 28분께 군산시 소룡동의 한 화학공장에서 원인 불명의 폭발사고가 발생해 노동자 3명이 다쳤다.

부상자들은 소방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이 중 1명은 중상을 입었다.

이처럼 군산은 OCI를 비롯해 많은 화학 관련 업체가 밀집하고 그 동안 여러 차례 가스누출도 발생했지만 장비 등이 취약해 주민들이 안전하게 보호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익산에 있는 화학방재단은 출동에만 40분 이상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져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소방당국은 화생방 테러나 각종 화학 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화학 특채자를 뽑고 있다.

화학 분야 자격증이나 관련 학과 학사학위를 소지한 전문가 중 해당 분야에서 2년 이상 종사한 경력이 있는 이가 대상이다.

화학전문 소방인력 배치와 관련해 도내 소방본부 관계자는 “현재 도내 화학전문 소방관은 3명으로 올해 채용된 1명은 현재 소방학교에서 기본교육을 받고 있다”며 “전북은 2012년에 1명 채용, 2019년 1명 채용, 올해 1명 채용했다.

올해 말에 제독화학차 도입예정에 따라 인원을 채용하려 했으나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경우 위험한 모든 물질사고에 대응하는 전문 자격증제도를 운영하여 위험물질 대응 전문가를 양성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험물질 사고 현장지휘관, 위험물질 안전담당관 등 현장에서의 역할을 세세히 나눠 관련 자격을 부여한다.

박완주 의원은 “소방청은 인화성이 있는 화학물질만을 ‘위험물’이라 규정하고 관리한다”며 “화학 사고, 폭발 사고 등 각종 재난에 대응해야 하는 소방청이 산업부, 환경부가 관리하는 각종 위험물질 사고에 대해 전문 대응역량을 갖춰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