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시민단체 "제자 성추행 교수 파면하라"
여성-시민단체 "제자 성추행 교수 파면하라"
  • 윤홍식
  • 승인 2020.10.1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투운동과 함께하는 전북시민행동은 15일 전주대학교 신정문 앞에서 '전북지역 대학 내 미투 사건 가해교수 징계 촉구'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이원철기자
미투운동과 함께하는 전북시민행동은 15일 전주대학교 신정문 앞에서 '전북지역 대학 내 미투 사건 가해교수 징계 촉구'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이원철기자

전북 여성·시민단체는 15일 “제자와 동료 교수를 성추행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가해 교수를 파면하라”고 주장했다.

성폭력예방치료센터 등 72개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전주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대 한 교수가 동료 교수와 학생에게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폭로된 지 2년 7개월이 지났다"며 "교수는 1심에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지만 학교 법인은 항소심까지 지켜보겠다며 징계를 미루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단체는 "학교 법인은 성폭력 가해 교수가 교직에 설 수 없도록 즉시 징계위원회를 열어 파면해야 한다"며 "대학 내에서 성폭력이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재발 방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홍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