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외국인 범죄가 갈수록 증가
도내 외국인 범죄가 갈수록 증가
  • 윤홍식
  • 승인 2020.10.1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외국인 범죄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도내에서는 총 2056명의 외국인 범죄자가 검거됐다.

2017년 489명이던 외국인 범죄자 수는 2018년 514명, 2019년 594명으로 늘었고, 올 8월 현재도 459명이 붙잡혀 앞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범죄 유형별로는, 교통 범죄가 561명(27.3%)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폭력 406명(19.7%), 지능범죄 300명(14.6%), 절도 186명(9%), 마약 64명(3.1%) 등의 순이었다.

특히 마약범죄의 경우 2017년과 2018년에는 각각 6명, 2명에 머물렀지만, 지난해 25명, 올 8월까지 31명 등으로 급등했다.

불법체류자의 범죄도 해마다 늘었다.

지난 2017년 69명으로 도내 전체 외국인 범죄에서 14.1%를 차지하던 불법체류자는 2018년 80명(15.5%), 2019년 127명(21.3%) 올 8월까지 149명(26.8%)으로 늘어났다.

박재호 의원은 “외국인들의 경우 무면허나 음주운전 등 교통범죄나 폭력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외국인 체류자들에 대한 법·규율 홍보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