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택 "수도권, 도시숲1인당면적 WTO 권고 미달"
이원택 "수도권, 도시숲1인당면적 WTO 권고 미달"
  • 박정미
  • 승인 2020.10.15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고기준 9㎡ 전북 18.56㎡ 차지

우리나라 생활권 도시 숲의 1인당 면적이 10㎡ 가량인 가운데 수도권은 모두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기준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의원(전북 김제·부안)이 15일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생활권 도시 숲의 1인당 면적은 평균 10.07㎡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세종이 24.22㎡로 가장 넓었고 강원 19.73㎡, 전북 18.56㎡, 전남 17.97㎡, 울산 17.87㎡, 제주 15.72㎡ 등 순이었다.

그러나 인천(8.23㎡), 경기(7.69㎡), 서울(4.38㎡) 등 수도권은 모두 평균치를 밑돌았다.

서울은 WHO의 권고 기준인 9㎡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가운데 파리(13㎡), 뉴욕(23㎡), 런던(27㎡), 도쿄(11㎡) 등 세계 주요 도시와도 큰 차이를 보였다.

이 의원은 “인구의 91.8%가 도시에 거주하고 있는 것을 고려할 때 도시림 확대는 삶의 질 제고와 미세먼지 저감, 열섬현상 완화를 위해 매우 중요한 정책 과제”라며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