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금 공정성 제고 소통창구 마련
공공기금 공정성 제고 소통창구 마련
  • 조석창
  • 승인 2020.10.19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예총-문화예술협회 등
전북문화관광재단 찾아
공공기금지원 불공정 역설
외부심사위원-개선점 요구

전북문화관광재단은 향후 공공기금 지원에 대한 공정심사를 위해 문화예술전문가들과 소통창구를 갖기로 했다.

전북예총 집행부와 각 협회장들은 19일 전북문화관광재단을 찾아 공공기금 공정심사에 대한 개선사항을 주문하면서 향후 심사가 진행될 경우 의사소통이 가능한 소통창구를 구성하는 데 합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전북예총 소재호 회장을 비롯해 이석규 상임부회장, 염광옥, 김영 부회장, 김영채, 이경로 감사, 백봉기 사무처장 등 집행부를 비롯해 조민철 전북연극협회장, 문창호 전북건축가협회장, 전종권 전북사진협회장, 이나경 전북연예예술인협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재단을 찾아 그동안 진행됐던 공공기금 지원 특히 심사에 대한 불공정성을 역설하고 향후 개선사항 등을 요구했다.

이석규 상임부회장은 “재단은 기초문화예술인 지원이란 목적 아래 설립됐다. 당시에도 여러 우려가 있었는데 그것이 현실이 됐다”며 “도민 혈세로 운영을 하면서 교모하게 예술인들에게 갑질하는 모양새다”고 강조했다.

이경로 감사는 “전문단체 지원육성과 도민 문화향유 체제를 만드는 게 재단의 설립목적이다”며 “하지만 심사위원 선정이나 중복지원 등 예산지원의 불합리한 점이 발생하고 있다. 시정을 요구했으나 이뤄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김영 부회장은 “재단은 예술인을 심판하고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예술인 역량을 키우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공식적 인증을 받은 각 협회를 배려해야 한다. 자칫 협회가 무너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조민철 전북연극협회장은 “심사위원 풀이 부족하다. 이러다보니 심사위원이 반복적으로 선정되고 그 악순환이 계속된다”며 “지역정서를 모르는 외부 심사위원 참여로 순수예술인들이 탈락하는 엉뚱한 결과가 나오기도 한다. 대학교수 선호도도 줄여야 한다”고 밝혔다.

염광옥 부회장은 “심사가 끝나면 불만을 발생하기 마련이다. 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누가 심사를 봐도 공정한 결과가 나올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전북예총 집행부 및 협회장들은 심사위원 선정시 대학교수보다 현장중심 전문가를 우선시하고, 일부 단체의 중복지원, 아마추어와 전문예술단체의 철저한 구분, 행정업무가 미숙한 예술가들을 위한 교육체계 마련 등을 요구했다.

전북문화관광재단 이기전 대표이사는 “오늘 지적사항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도민의 문화향유를 위해 힘을 실어주고 언제든지 대화의 창을 열고 논의를 하도록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