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결정 참여문제' 한우농가 세대교체 큰 걸림돌
'의사결정 참여문제' 한우농가 세대교체 큰 걸림돌
  • 이신우
  • 승인 2020.10.19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승계실태-인식조사발표
'독립' 경영참여형태 29.6% 점유
자금지원-사육규제완화 목소리

한우농가의 영농 승계자가 농장 경영에 참여하는 형태는 독립경영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우농가의 영농 승계자가 농장 경영에 참여하는 형태에 ‘독립경영’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한우산업의 발전과 원활한 세대교체를 위해 실시한 영농 승계 실태와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6월에 전국의 한우농장 경영주와 승계자 총 361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 결과 영농 승계자가 농장 경영에 참여하는 형태는 독립경영 29.6%, 공동경영 28.8%, 협업경영 25.4%, 경영준비 8.1%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승계자의 58.4%가 한우, 축사 등 자신의 자산을 갖고 경영에 참여하고 있었다.

승계 절차는 경영주가 살아있을 때 단계적으로 경영권과 소유권을 옮기겠다는 응답이 57.5%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승계 계획을 정하지 않았다는 응답은 11.7%였다.

경영주와 승계자 사이 갈등에 대해서는 경영주 9.4%, 승계자 25.5%가 갈등이 있다고 대답했으며, 갈등 원인으로는 ‘의사결정 참여’(58.7%), ‘노동 및 근로형태’(36%), ‘경영 역할 분담’(35.2%) 등을 꼽았다 원활한 승계를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로는 응답자의 75.6%가 ‘영농자금 지원’을 꼽았고, ‘가축사육 제한구역 규제완화(72.0%)’, ‘농지, 주택 등 승계 시 세금 감면(48.5%)’이 뒤를 이었다.

가장 필요한 상담지원 프로그램으로는 응답자의 87.3%가 ‘축산기술 상담’을 꼽았고 ‘증여 및 상속 상담’은 승계자(69.7%)가 경영주(36.5%)보다 관심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81%가 오는 12월 31일 종료 예정인 축사용지 증여세 감면 규정이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기술지원과 오형규 과장은 “이번 조사로 한우농장 영농승계 활성화 대책 수립을 위한 기초 자료를 확보하게 됐으며, 앞으로 영농 승계자 인력 육성과 기술 교육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