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사서 뇌물수수 송성환도의원 직위상실형
여행사서 뇌물수수 송성환도의원 직위상실형
  • 윤홍식
  • 승인 2020.10.21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법 징역4개월 집유 1년
벌금 2000만원 등 선고 벼랑끝
송의원, 도민에 심려끼쳐 죄송

전북도의원 해외연수 과정에서 여행사 대표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송성환(50·전 전북도의회 의장)도의원이 직위 상실형에 처해졌다.

전주지법 형사1단독 이의석 부장판사는 21일 뇌물 수수 혐의로 기소된 송 의원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 벌금 2000만원, 추징금 775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형사 사건의 경우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그 직을 잃는다.

뇌물 공여 혐의로 함께 기소된 여행사 대표 조모씨(69)에게도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이 내려졌다 이 부장판사는 “고교 선후배인 피고인들이 평소 금전적 거래를 할 정도의 친분은 없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향후 있을 도의원 국외연수 여행사 선정 과정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조씨가 송성환 피고인에게 금전을 교부할 이유는 충분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시했다.

그러면서 “피고인들이 이와 관련해 반박 주장을 하지만, 조씨는 송성환 피고인으로부터 주관 여행사 선정 과정에서 편의를 받고자 현금 및 유로화를 건넸고 송성환 피고인은 그러한 상황을 알면서 (돈을) 받았다고 보는 것이 타당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부장판사는 이어 “향후 국외연수와 관련한 것이 아니라면 특별히 금전이 오갈 아무런 동기나 이유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돈의 대가성을 인정했다.

또 “송성환 피고인은 전북 도민을 대표하는 의원이자 청렴함이 요구되는 선출직 공무원임에도 자신의 권한 내에 속해 있는 공무를 처리하면서 금전을 받은 점, 조씨의 행동에 편승하거나 암묵적으로 동의한 점 등은 불리한 사정”이라며 “다만 송성환 피고인이 조씨로부터 받은 유로화 대부분을 국외연수 과정에서 지출한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선고 직후 송 의원은 “도민께 심려 끼쳐 죄송하다. 항소 여부는 변호사들과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이던 2016년 9월 동유럽 연수를 주관한 여행사 대표 조씨로부터 2차례에 걸쳐 775만원(현금 650만원·1천 유로)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