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의료원 당기순익 '넘버 원'
군산의료원 당기순익 '넘버 원'
  • 윤홍식
  • 승인 2020.10.22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56억 전국 최고
공공의대 설립필요 명분

지난해 전국 지방의료원(34곳) 가운데 군산의료원이 가장 높은 당기 순이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군산의료원을 포함 순이익을 올린 지방의료원이 17곳으로 집계돼 지방의료원이 모두 적자일 것이라는 오해가 해소돼 공공의대 설립 필요성을 반증하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3선)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 34곳(성남의료원 2019년 개원 제외) 지방의료원의 2019년 당기순이익을 합한 결과 156억 3,253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방의료원은 ‘지방의료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설립된 의료기관으로, 취약계층에 대한 의료안전망 기능뿐 아니라 신종감염병과 같은 국가적 재난 발생 시 거점치료병원의 역할을 수행한다.

현재 광주, 대전, 울산, 세종시를 제외한 전북(군산의료원 남원의료원 진안의료원)을 포함, 전국 13개 시도에 35개의 의료원이 운영 중에 있다.

이 가운데 2019년 당기순이익이 가장 높은 지방의료원은 군산의료원으로 61억이었다.

이어 부산의료원 48억, 마산의료원 47억, 삼척의료원 40억, 인천의료원 33억, 원주의료원 33억, 김천의료원 30억, 서귀포의료원 27억, 파주병원 20억, 울진군의료원 16억, 안성병원 12억 등 이천병원, 수원병원, 청주의료원, 목포의료원, 속초의료원, 포항의료원 등 17개 지방의료원에서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당기순이익을 낸 군산의료원은 413개의 병상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9년 국비 40억 9,000만원, 지방비 48억 9,050만원 등 89억여원을 지원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와 지자체가 적절히 뒷받침한다면 지방의료원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박완주 의원은 “지방의료원의 당기순이익 결과는 지방의료원이 모두 적자일 것이라는 오해와 우려를 해소시킨다”면서 “우리나라 공공의료기관 병상 수 비중은 10%로 OECD 국가 중에 최하위 (’18년 기준)인 것을 감안할 때, 보건의료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지방의료원이 적절한 위치에 충분히 확보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