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거점의료기관장 자격 없다
전북도 거점의료기관장 자격 없다
  • 박정미
  • 승인 2020.10.2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의대 신설반대" 조남천
전북대병원장 비판여론 거세
정의당 "건강권 보장-확대
정면배치··· 철회-사과하라"

공공의대 신설을 반대한 조남천 전북대학교 병원장에 대해 지역 내 거센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도민은 물론 농어촌 의료취약지역에 있는 주민들의 건강권을 침해한 언행이라며 전북의 지역 거점 의료기관장으로써 부적절한 언행이라는 지적이다.

조 원장은 지난 20일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공공의대에 대한 입장을 묻는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의 질의에 “공공의대 신설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공공보건의료 인력 양성, 공공의료 체계 유지 발전, 공공의료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서는 인프라가 확실히 갖춰진 국립대학병원 등 지역 거점 의료기관이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발언에 전북도의회와 정의당이 발끈하고 나섰다.

전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 이명연 위원장과 이병철 부위원장은 22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 원장은 공공의대 설립 반대 발언을 철회하라”며 “국민과 도민 앞에서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조 원장의 발언은 의료인력의 심각한 불균형과 지역 간 의료격차 때문에 피해를 보는 도민과 농어촌 주민 건강권을 침해하는 언행”이라며 “건강권 보장과 확대에 정면 배치돼 경솔한 발언이 아닐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전북도의 경우 14개 시군 가운데 분만산부인과가 없는 곳이 3개 군, 소아청소년과가 없는 곳이 4개 군 등 적절한 필수 의료 지원을 받지 못하는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이어 “공공의대 설립은 이러한 지역간 의료격차 해결과 비인기 진료과목 기피현상을 해소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정의당 전북도당도 이날 논평에서 “지역거점병원장이 공식 석상에서 소수이익 집단을 대변한 의견을 밝힌 것은 매우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지적했다.

도당은 “남원 공공의대 설립은 열악한 도내 의료실태로 인해 건강권을 제대로 보장받지 못한 도민의 절실한 요구인데도 조 원장이 이를 반대했다”며 “공공의료기관 병원장으로서, 의료인으로서 어떤 책임감을 가졌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사 인력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은 더는 늦출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