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예산확보다" 예산활동 박차
"이제는 예산확보다" 예산활동 박차
  • 박정미
  • 승인 2020.10.2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도내 의원 정책협 잇따라
송지사 내달 국회-부처 등 설득
국회단계 4천억이상 확보 총력

국정감사가 모두 마무리됨에 따라 전북도는 이번주부터 본격적으로 2021년 국가예산 확보에 나선다.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한 도 지휘부들은 이번주부터 국가예산 정책협의회 일정을 잡고, 본격적인 예산활동에 들어간다.

27일에는 국민의힘 원내지도부와 예산결산위원들과 함께 광주에서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전북관련 예산의 협조를 구한다.

28일에는 오전 7시30부터 도내 국회의원 10명과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지역현안사업 설명회를 갖고, 29일에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 위원장과 국회의원들이 전북을 방문해 예산 설명회 시간을 갖는다.

송하진 지사는 내달 3일부터는 직접 국회 예결위원장과 기획재정부 장관 등을 만나 설득하는 작업도 함께 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전북의 국가 예산이 7조원대를 유지해 나갈수 있을지에 도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도는 국회 상임위별과 예결위의 예산안 심사가 내달 2일부터 진행됨에 따라 한달 간 70여대 국가예산 중점관리 대상사업을 선정하고, 국회 단계에서의 예산 증액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송하진 지사가 내달 3일부터는 직접 국회 예결위원장과 기획재정부 장관 등을 만나 설득하는 작업도 함께 나서기로 했다.

2021년도 정부 예산안 가운데 전북의 국가예산은 7조5천422억원으로 올해 국가 예산(7조6천58억원)을 뛰어넘을 가능성은 매우 높다.

도는 국회 단계에서 4천 억원 이상은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도는 한국판 뉴딜 연계산업과 주력산업 체질강화 및 융복합 미래 신산업, 새만금SOC사업 등 정부안에 저평가 된 사업과 미반영된 사업에 집중 대응하기로 했다.

또 위축된 도내 자동차 산업 극복을 위해 ‘조선해양 설치.

운송 인프라 구축(50억)’과 ‘새만금 튜닝카테마파크 조성(3억)’, ‘중견중소 전기차 관련 협업기반 구축(40억)’, ‘전북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85억8천만원)’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지원센터 건립(5억5천만원)’ 등도 증액에 나선다.

이 가운데 전북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 사업비 10억원 반영을 빼고는 모두 사업비 반영에서 배제된 만큼 사업비 반영에 주력하기로 했다.

‘조선해양 설치.운송 인프라구축’ 사업은 조선산업 위기극복과 업종전환 등을 위해 자립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부처에서도 사업에 긍정적인 입장이지만 기재부가 예산지원이 어렵다며 기존 산업부 균형발전 회계 계속사업 이후에 추진을 검토 중이다.

‘새만금 튜닝카테마파크 조성사업’은 새만금 국제공항 인근에 자동차 튜닝 체험·테마파크를 만들고 아부다비의 페라리 월드와 같은 자동차 유원시설도 유치하겠다는 계획이다.

강승구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 특수상황 등으로 올해는 그 어느 해보다 어려운 여건”이라며 “하지만 지역 현안해결을 위해 정치권과 힘을 합쳐 성과를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