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관광 포스트 코로나시대 대응 '머리맞대'
농촌관광 포스트 코로나시대 대응 '머리맞대'
  • 박정미
  • 승인 2020.10.2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삼락농정위 농촌활력분과
농촌관광 트렌드 방향 모색

전북도 삼락농정위원회 농촌활력분과가 주최하고 전북연구원이 주관한 ‘2020 삼락농정포럼 농촌활력분과 정책세미나’가 29일 김제 벽골제마을에서 열렸다.

‘코로나19로 변화하는 농촌관광의 미래와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 날 세미나에는 최광식 농어촌체험휴양마을전북연합회장과 김형문 벽골제마을 위원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포럼에는 유현주(에피코)대표가 ‘코로나19로 급변한 농촌관광 트랜드에 대해 설명했고, 김경민 진안군청 마을만들기팀 주무관이 ’진안군 농촌관광 사례‘를 발표했다.

종합토론은 좌장인 송광인(전주대)교수가 맡았고, 신병건 한국농어촌공사 과장과 서용진 지역연구소 대표, 윤연희 정읍 태산선비마을 위원장 등이 토론자로 참석해 적극적인 토론에 나서기도 했다.

송광인 농촌활력분과장은 “이번 포럼은 코로나19로 농촌관광의 환경이 갈수록 열악해지고 있는 현실을 고민하기 위한 자리”라며 “농촌관광의 미래를 위해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를 숙고하고 대안을 제시해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