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속에서도 단풍 들었네
물속에서도 단풍 들었네
  • 미디어
  • 승인 2020.11.0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전남 장성군 내장산 국립공원 백양사 쌍계루 앞 물 위로 '애기(아기) 단풍'이 붉게 물든 풍광이 비치고 있다. 백양사의 단풍은 어린아이의 손처럼 작고 예뻐 '애기 단풍'이라고 불린다. /연합뉴스
2일 오후 전남 장성군 내장산 국립공원 백양사 쌍계루 앞 물 위로 '애기(아기) 단풍'이 붉게 물든 풍광이 비치고 있다. 백양사의 단풍은 어린아이의 손처럼 작고 예뻐 '애기 단풍'이라고 불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