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도당, 전북 한국탄소진흥원 지정 '환영'
민주도당, 전북 한국탄소진흥원 지정 '환영'
  • 박정미
  • 승인 2020.11.03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주 운영 예산 확보 약속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김성주 위원장)은 3일 (재)한국탄소융합기술원이 정부로부터 한국탄소산업진흥원으로 지정 받은 것을 크게 환영했다.

도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김성주 의원(전주병)이 지난 19대 국회에서 ‘산소산업법안’을 대표 발의했고, 21대 총선 후보자였던 올해 2월 이인영 원내대표와 송기헌 법사위 간사를 만나 법안 상정과 통과를 요청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 결과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 성공처럼 전북이 하나 되고 원팀으로 움직이면 우리는 해낼 수 있다는 것을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전북 지정을 통해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탄소 소재를 활용해 만든 중간재 완제품 생산기업들이 이곳 전주에 집적될 때만이 전주와 전라북도가 탄소 산업의 진정한 메카가 될 것”이라며 “최근 소재를 생산하는 효성과 중간재를 만드는 중소기업의 상생 모델인 전주형 일자리가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북, 전주는 명실상부 자타공인 탄소소재산업의 중심지임을 선언한다”면서 “탄소는 기후 위기의 주범이지만 또 한편 탄소는 우리 전북을 새롭게 먹여 살릴 새로운 성장동력인만큼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운영을 위한 국가 예산 확보에 힘쓸 것”을 약속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