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색채에 풍부한 상상력을 더하다
화려한 색채에 풍부한 상상력을 더하다
  • 조석창
  • 승인 2020.11.12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로 이동근화가 내달 5일까지
'생명-A Life' 전주 현대미술관서

원로작가 이동근 화가가 12월 5일까지 전주현대미술관에서 ‘생명_A Life’라는 주제로 개인전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9년 만에 전주에서 열리는 개인전이기도 하다.

전주현대미술관의 기획초대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이동근 작가의 기존의 작품의 요소에 색채가 좀 더 화려해지고 우화적인 표현들이 가미되어 더욱 풍부한 작가의 상상력을 엿볼 수 있다.

또 70세의 나이에 평면의 표현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입체작품을 선보인다는 점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이동근 작가는 1969년 전북미술대전에 고등학교 재학생 신분으로 출품했고 입선을 하며 화단에 발을 딛게 되었다.

이후 1970년에 원광대 사범대학 미술교육과1기생으로 입학했고, 1970년 이후로는 극사실주의 화풍의 작품을 발표했고, 당시 공모전에서 30여 차례 수상을 하는 등 작품적으로 크게 인정을 받았다.

제주대 교수로 부임하면서 사실적인 화풍에 매료되었고 이와 같은 성향은 2000년대 중반까지 이어졌다.

그 이후부터는 ‘생명’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목가적이면서도 우화적인 자기 본인의 생활환경을 작업에 드러내게 되며 현재에 이르고 있다.

최병길 미술평론가는 “이동근 화가의 작품은 대자연과의 명상과 음유가 탄생시킨 사물들의 우화적 표현이 엿보이는 작품”이라며 “생명이라는 전제를 통해 음양의 세계를 대립적 관계가 아닌 조화와 융합의 세계로 격상시키면서, 작가와 주변의 모든 관계조차도 조화로움으로 승화시키고 있다”라고 평했다.

이동근 작가는 “그림이란 보고 그리는 게 아니라, 본 대상과의 대화를 통하여 재구성하는 것이다”며 “이번 작품은 정읍 칠보의 작업실에 자연 환경을 통해 소재들을 이끌어 냈으며, 사실적인 표현보다는 대자연의 확장과 더불어 생명이라는 주제에 맞게 재구성했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